“감염병 앞에 경계 없다” 고양․파주․김포 코로나 공동대응

"중앙-지방 수직적 협력은 물론 지방 간 수평적 협력 필수”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0/03/20 [16:37]

“감염병 앞에 경계 없다” 고양․파주․김포 코로나 공동대응

"중앙-지방 수직적 협력은 물론 지방 간 수평적 협력 필수”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0/03/20 [16:37]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경기 서북부 3개 도시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뭉쳤다. 19일 고양․파주․김포 3개 시는 감염병 공동대응을 위한 협약을 맺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보와 자원을 공유키로 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감염병은 도시와 도시의 경계를 가리지 않는다. 각 지자체가 아무리 방역을 열심히 해도 서로간에 엇박자가 나면 소용없게 된다. 이제 각자도생의 방역을 넘어, 중앙-지방 수직적 협력은 물론 지방도시 간 수평적 협력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김포에 거주하며 고양시에 직장을 두거나 파주에 거주하며 고양시 대학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확진자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3개 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이면서 공동대응의 필요성이 대두되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3개 도시는 확진자 발생과 동선, 중요 정보를 즉각 공유하기 위한 핫라인을 구축한다.

 

또한 긴급한 상황에서 진료․격리시설과 보건인력, 방역물품을 서로 지원하고, 법령 개정이 필요한 부분은 건의를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이 시장은 “우리가 나눌 수 있는 가장 최고의 자원은 신뢰”라며, 서로 투명하고 정확하게 정보를 공유하는 것이 이번 협약의 가장 큰 목적이자 의의라고 강조했다.

 

3개 도시 시장은 “오늘 협약식이 공감대를 모으는 자리라면, 다음 회의는 실질적인 자원을 공유하는 자리가 되기 바란다”며 고양·파주·김포가 형식상의 협조를 넘어 보다 긴밀한 관계로 발전할 것을 약속했다.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