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선도마을 조성한다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10:30]

전남도,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선도마을 조성한다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3/23 [10:30]

농업·농촌의 선도적인 친환경 마을 육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농업환경 보전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전남도는 23일 “올해 농업환경 보전사업 대상 마을의 대표자를 중심으로, 현장 지원체계 확립 등 농업·농촌의 친환경 선도마을 육성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농업환경 보전사업은 토양용수생태 등 오염을 최소화 하면서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생산 환경을 개선한 사업으로, 농업인이 환경보전을 위해 실천해야 할 30여 개 프로그램에 대한 실천 비용을 5년간 지원한 공모사업”이라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선정된 순천시, 담양군, 강진군, 장성군 등 총 5개 시군(각 1개 마을)에 5년동안 각각 6억 5천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전남도는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시범사업을 추진한 함평군 ‘백년마을(함평읍 소재)’은 친환경인증면적이 대폭 확대됐으며, 지난해 전남도 지정 ‘유기농 생태마을’로 지정되는 등 농업환경보전사업을 통해 친환경농업 선도마을 우수사례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도는 함평 ‘백년마을’ 사례를 바탕으로 올해 신규 선정된 4개 마을(순천시 궁각, 담양군 청촌, 강진군 안풍, 장성군 생촌)의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만들기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계속해서 “1년차인 올해 향후 5년간 농업환경 보전계획을 수립할 환경관리 컨설팅 업체를 선정해 마을별 환경 조사진단과 개선사항 분석을 추진하고, 2년차인 내년부터 환경실태 조사 결과에 따른 비료투입 저감, 농약사용 안하기, 농업용수 수질개선등 취약분야에 대한 환경보전 활동에 중점을 둘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