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남구 노인요양 전문시설 '여래원' 군부대 지원으로 3차 방역

이강문 본부장 | 기사입력 2020/03/24 [15:23]

대구 남구 노인요양 전문시설 '여래원' 군부대 지원으로 3차 방역

이강문 본부장 | 입력 : 2020/03/24 [15:23]

▲ 201특공여단 지원 장병들과 여래원 성은희 원장.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면서 집단감염 예방에 빨간불이 켜진 가운데 대구 남구청이 인근 군부대의 도움을 받아 취약지역 방역에 나섰다.

  

대구 남구청은 지역감염의 발원지로 지목된 신천지 대구교회가 위치한 지자체여서 집단감염 예방에 더욱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는 중이다.

 

이런 가운데 24일 대구 201특공여단(단장 이봉철)의 적극적 지원으로 관내 노인전문요양 시설인 여래원에 대해 지하 1층부터 지상 4층까지 3차 방역활동을 펼쳤다.

 

여래원에는 현재 입소 어르신 남여 87명과 직원 55명이 근무하면서 집단 발병의 우려가 큰 시설로 주시되어 왔었다.

 

이상희 남구보건소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대구시민들과 특히 남구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