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연수원’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지정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10:49]

‘중소벤처기업연수원’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지정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3/25 [10:49]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이 지역감염으로 이어지면서 확진자 케어에 우리 사회의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안산시 관내 중소벤처기업연수원이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됐다.

 

안산시가 25일 밝힌바에 따르면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된 중소벤처기업연수원은 인천국제공항과 가깝고, 안산시 도심지 및 주거지역과는 숲으로 차단돼 시민들의 접근이 어렵다는 이점이 있다.

 

이 때문에 확진환자가 입소해 생활한다 해도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은 현실적으로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관내 정부시설이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된 것과 관련해 정부차원의 코로나19 대책에 기초지자체 입장에서 당연한 도리로 받아들이고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초기 안산시가 감염에 취약할 것이라는 우려 섞인 예상과 달리 성숙한 시민의식과 체계적인 방역시스템 가동으로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하지 않는 등 사태를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점이 높이 평가된 것도 지정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시는 또 해외입국 환자의 치료를 돕는 정부방침과 마찬가지로, 안산시에 일시 거주하는 국민을 ‘안산시민’으로 보고 치료를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방침이다.

 

생활치료센터는 이날까지 운영을 위한 준비를 마치고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유럽에서 입국한 국민 가운데 양성판정을 받은 경증환자가 입소해 생활하게 된다.

 

입소자는 코로나19 대응 지침에 따라 증상이 호전된 이후 24시간 간격으로 실시되는 진단검사에서 2회 음성 판정이 나오면 퇴소하게 된다.

 

연수원 내 360호실 규모의 숙박시설을 활용해 운영되는 생활치료센터는 보건복지부가 총괄운영하며, 고려대학교 의료원이 전담해 환자들을 돌본다.

 

환자들의 입·퇴소와 관련한 종합적인 행정업무 등은 시 단원보건소가 담담하며, 전문 위생방역업체가 방역소독과 격리폐기물 처리를 맡는다. 시설물 관리 등 전반적인 안전관리와 환자이송에는 군·경찰·소방 인력이 투입되는 등 관계 기관이 함께 시설운영에 나선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