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김종인 ‘코로나 비상경제대책’은 대국민 호도극”

윤동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3/29 [17:05]

신동욱, “김종인 ‘코로나 비상경제대책’은 대국민 호도극”

윤동호 기자 | 입력 : 2020/03/29 [17:05]



박근혜 대통령의 제부인 공화당 신동욱(52) 후보는 29일 오후 통합당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의 '코로나 비상경제대책'은 ‘대국민 호도극’이라고 평가했다.

 

신동욱 후보는 “김종인 위원장은 문재인 좌파정부의 경제 실정을 부각하기 전에 스스로 철새 정치인의 민낯부터 성형수술 견적을 뽑아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종인 위원장은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비상위원회’를 구성하기 전에 선거패배 후 무늬만 통합이고 내용은 분열인 ‘통합당 해체를 위한 비상위원회’를 먼저 구성하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김종인 위원장을 영입한 것은 스스로 무능함을 인정한 꼴이고 총선 구원 투수가 아니라 총선 패전 투수로 응급보험 들어놓은 꼼수 꼴”이라고 날을 세웠다.

 

신 후보는 이 같이 날을 세운 후 “황교안 후보는 박근혜 대통령의 은혜를 가장 많이 받은 정치인으로서 탄핵 62적의 우두머리 김무성 유승인의 아바타 역할은 그만하고 보은 차원에서 후보직을 사퇴하고 정계를 떠나라”고 일갈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