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교흥, 경인고속도로 인근 원도심 재생 새 모델 제시 했다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3/30 [09:13]

김교흥, 경인고속도로 인근 원도심 재생 새 모델 제시 했다

임병진 기자 | 입력 : 2020/03/30 [09:13]

 

  ▲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인천 서구갑)국회의원 후보, 지난 29일 경인고속도로 방음벽 일부 철거구간을 방문하여 일반화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 임병진 기자

 

 

4.15총선 인천 서구갑 지역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후보는 지난 29일 원도심 활성화와 균형발전을 위한 핵심적 과제로 경인고속도로 일반도로화 사업 및 지하도로 개통을 제시하고 지역 테마별 특화거리 및 ‘ㅁ’자형 녹지축 조성을 통해 쇠락하는 원도심을 발전시키고 서구 미래 100년을 견인해 나갈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원도심에 부족한 문화시설, 주차장, 주민공동이용시설, 생활권공원 등 주민체감형 생활 SOC의 공급방안을 마련하고, 특화거리를 조성해 권역별, 테마별로 엮어 이야기가 있는 서구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숲길 30리 프로젝트’를 통해 친환경 숲길을 조성하고, 도심 곳곳에 녹지 공간을 확충해 시민들이 쉴 수 있는 도시 숲ㆍ쉼터, 녹지 공간으로 꾸밀 계획이다. 숲길은 총 11.7km 길이로, 서구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구간을 총망라하는 코스로 이어질 예정이다.

 

김교흥 후보는 “원도심과 신도심 간의 불균형 해소를 최대 과제로 삼고 기존에 없던 그야말로 혁신적인 ‘혁신도시 모델’로 원도심 재생을 풀어내겠다”고 강조하며 ▲가정중앙시장역을 중심으로한 음식 문화의 거리조성 ▲석남권역 서구문화예술의 전당 건립과 트리플역세권 중심 문화의 거리 조성 ▲가좌IC주변 서구테크노밸리 조성을 제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