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마린이노베이션 투자 확정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4/01 [09:03]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마린이노베이션 투자 확정

임병진 기자 | 입력 : 2020/04/01 [09:03]

 

  ▲ 제품_사진     © 임병진 기자

 


인천지식재산 제2호 투자조합 운영사인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김석준)가 주식회사 마린이노베이션(대표 차완영)에 투자를 확정했다고 지난 31일 밝혔다.

 

투자기업 마린이노베이션은 해조류 추출물 및 부산물을 이용한 친환경 일회용품 대체재를 생산하는 3년 이내 초기 창업기업으로 기업 잠재력 및 사업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아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및 SK이노베이션의 투자 유치뿐만 아니라 IBK 창공 구로 2기, 2019농식품창업콘테스트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2019 도전K-스타트업 국방부장관상등에 선정된 바 있다.

 

▲ 마린이노베이션의 주요 제품은 계란판, 과일 포장용기, 비닐봉투, 종이컵, 식품 포장용기, 일회용기 등 이 있다.

 

▲ 해조류 부산물을 원료로 이용함으로써 100% 자연분해가 가능하고, 기존 펄프와 목재를 활용하는 친환경 제품보다 가격경쟁력이 뛰어나다. 계란판의 경우에는 계란의 향균 효과와 더불어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고, 비닐봉투는 뜨거운 물에 100% 녹는 제품이며, 특히 일회용 종이컵의 코팅재는 현재 UNIST와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으며 양산 성공시, 기존 종이컵과 단가는 비슷하나 100% 자연 분해가 가능한 제품이 될 수 있을 거라고 기대된다.

 

본 투자 재원은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가 운영하는 '인천지식재산 제2호 투자조합'으로 창업 3년 이내의 우수 창업기업 투자를 목적으로 조성된 펀드이며, 2019년 엔젤 모펀드 개인투자조합 출자사업에 선정되어 모태펀드 운영 전문기관인 한국벤처투자로부터 30억원을 출자 받았으며, 10억원은 인천광역시, 10억원은 인천지역 중견기업 및 전문 엔젤 투자자가 출자자로 구성되어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