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후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더 큰 국익 생각해야”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4/02 [13:39]

송영길 후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더 큰 국익 생각해야”

임병진 기자 | 입력 : 2020/04/02 [13:39]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_코로나 예방이 최우선...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 임병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인천 계양구 을)는 2일 “선거운동 첫날, 더 큰 국익을 생각합니다. 제 선거운동보다 ‘코로나19 예방’이 우선”이라면서, “조용하지만 묵직하게, 때론 빠르고 맹렬한 기세로 시민들의 마음속으로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계산역 출근 인사로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한 송영길 후보는 “통상적인 유세 방법이 아니더라도 창의적 선거운동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 지난 미국 대선 당시 힐러리 클린턴 후보의 5,200만달러의 TV 광고비를 이긴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0원짜리 트위터’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송 후보는 “아이들의 개학마저 연기하면서까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전 국민이 노력하고 있다”면서, “중요한 것은 진심이다. ‘시민들의 삶을 위한 정치’를 하느냐, ‘배지를 위한 정치’를 하느냐의 차이는 대규모 유세를 하지 않아도 충분히 시민들에게 알려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계양살이 35년이다. 계양을 위해 송영길 정치 20년의 힘으로 101만평 계양테크노밸리를 유치했고, 이제 테크노밸리의 완성으로 위대한 계양시대를 열겠다“며 선거 운동 첫날의 포부를 밝혔다.

 

한편 송영길 후보는 21대 총선 공약을 페이스북과 블로그 등 SNS를 통해 성실히 알리고 있으며, 이를 활용하는 온라인 선거 운동을 적극적으로 이어갈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