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계양산 롯데부지 수목원 유치 하겠다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4/06 [09:31]

송영길, 계양산 롯데부지 수목원 유치 하겠다

임병진 기자 | 입력 : 2020/04/06 [09:31]

 

  ▲ 제21대 총선 인천 계양구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지난 5일 오전 계양산성박물관 야외무대에서 “계양산 롯데부지 77만평을 곤지암 화담숲처럼 관광경쟁력 있는 수목원으로 개발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하고있다.     © 임병진 기자

 


제21대 총선에서 인천 계양구을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지난 5일 “계양산 롯데부지 77만평을 곤지암 화담숲처럼 관광경쟁력 있는 수목원으로 개발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송영길 의원은 이날 오전 계양산성박물관 야외무대에서 “경기도 광주 곤지암의 ‘화담숲’은 LG상록재단이 공익사업의 일환으로 만든 사계절형 수목원이다. 계양산 뒷면의 롯데 소유의 땅을 계양구민과 인천시민들의 휴식 및 여가공간을 위한 수목원으로 조성, 활용할 수 있도록 인천시, 롯데그룹과 협의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송 의원은 “전임 안상수 시장 시절 추진되었던 계양산골프장 계획을 2010년 제가 인천시장이 되어 취소시켜 계양산을 지켜낸 것이 얼마나 다행스러운지 모르겠다.”면서, “계양산은 일부 계층의 여가활용지로서의 장소가 아니라 인천시민 모두가 누려야 할, 인천의 심장 같은 장소”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신격호 회장이 별세하여 4명의 롯데가(家) 남매들이 공동상속을 하게 된다. 이 땅을 공동분할하지 않고 하나의 목적사업에 대한 동의를 끌어내고 동일지분을 가진 SPC를 수립하여 수목원 형태로 개발하는 것에 대한 합의를 만들어 나가야 할 과제가 있다”면서, “인천시, 계양구와 협의를 하고 있다. 4인 공동상속인을 설득하여 ‘수목원 개발’ 계획이 현실화된다면 목상동 주변과 경인아라뱃길이 연결되어 계양구민에게 삶의 휴식·힐링 공간을 제공하게 될 것이고, 나아가 수도권 시민들이 찾는 명소가 될 것이라 생각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