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저녁노을미술관', 공립미술관 1호로 탄생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5/14 [09:46]

신안군 '저녁노을미술관', 공립미술관 1호로 탄생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5/14 [09:46]

다도해의 풍광이 한 눈에 들어오는 신안군 송공산 기슭에 위치한 '저녁노을미술관이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따라 1종 미술관으로 등록을 마쳤다.

 

저녁노을미술관은 지상 2층 연면적 1,500㎡ 규모로 군비 27억원이 소요됐다. 다도해를 한눈에 내려다보고 있어 전망이 뛰어나고 저녁에는 일몰이 환상적이다.

2014년 3월에 개관했으나 관람 인원이 적고 전문 학예인력의 확보가 여의치 않아 그동안 등록을 미루었다.

소장작품은 수화 김환기, 우암 박용규, 사진작가 마이클 케냐, 지역 미술인의 작품 등 800여 점이 확보되어 있다.

최근 천사대교 개통으로 신안을 찾는 관광객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고 분재공원 내에 위치한 저녁노을미술관도 입소문을 타고 관람객이 6만명을 훌쩍 넘어 전문적인 운영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정학예사와 준학예사를 포함해 5명의 운영 인력이 투입되고 하반기 예정된 국제수묵비엔날레를 시작으로 각종 전시회도 준비하고 있다.

신안군은 섬의 특성을 살려 섬마다 미술관이나 박물관을 짓는 ‘1도 1뮤지엄’ 아트프로젝트에 1,400여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24개의 미술관 및 박물관을 설립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재 저녁노을미술관을 비롯해 8개소가 완공됐고 16개소가 추진 중이거나 계획 중에 있다.

전국 각 지역의 예술인들이 서로 앞다투어 전시회를 개최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어,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전국 제일의 미술관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