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4명 확진, 본관 코호트 격리"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5/19 [12:42]

박원순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4명 확진, 본관 코호트 격리"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0/05/19 [12:42]

 

 

삼성서울병원이 코로나19 때문에 코호트 격리병원이 되었다. 은평성모병원 이후 서울시내 대형병원 중 삼성서울병원이 또 코로나19에 노출된 것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오전 11시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5월19일 10시 현재, 서울시 신규확진자는 10명으로, 이태원클럽 관련자 4명, 타지역 확진자 접촉자 1명, 기타 1명, 그리고 4명은 삼성서울병원 의료진"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제(18일) 오후 5시경 삼성서울병원 측으로부터 흉부외과 수술실 간호사 1명이 확진되었다는 보고를 받고 발생장소가 대형병원이라는 점, 그리고 감염경로가 불분명하다는 점에서 상황이 엄중하다고 판단해 즉각 조사에 착수 한 결과 3명이 추가확진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서울병원 본관이 3일간 코호트(동일집단) 격리에 들어간 가운데 수술을 함께 참여했거나 식사 등의 접촉을 한 의료인 262명, 환자 15명 등 접촉자 총 277명 중 265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 중"이라면서 "발생장소가 대형병원이라는 점, 그리고 감염경로가 불분명하다는 점에서 상황이 엄중하다고 판단하고 즉시 신속대응반 18명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애 대해 강남구청도 정순균 구청장이 직접 브리핑에 나섰다.

 

정 구청장은 "삼성서울병원 흉부외과와 산부인과 수술실에 근무하는 간호사 4명이 확진자로 판명됐다"며 "강남구는 오늘부터 3일간 삼성서울병원 본관 전체를 동일집단 격리하고 3층 수술장도 잠정 폐쇄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본관 3층 수술장에 근무중인 29세 간호사는 지난 16일부터 미열이 나고 인후통 증세가 있어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나 38도의 고열과 기침증세가 지속되어 18일 오전 병원 자체 검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어제 오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강남구는 어제밤 이 간호사의 확진 판정 후 3층 흉부외과 수술병원에서 접촉한 의료진 38명과 수술환자 15명에 대한 긴급검사를 실시한 결과 오늘 오전 산부인과와 흉부외과 수술장에 근무하는 동료 간호사 3명도 양성자임을 밝혀냈다"고 설명했다.

 

정 구청장은 "40세 2번 확진 간호사는 어제 오후부터 근육통 증세가 있어 조기퇴근했고, 24세 3번 확진 간호사는 오래전부터 목이 칼칼한 증세가 있었으나, 30세 4번 확진 간호사는 무증상이었다"며 "이들 간호사 4명은 3층 수술장 C구역 흉부외과와 산부인과 수술에 함께 참여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참여한 수술환자는 현재까지 19명"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서울병원은 과거 메르스 사태 때도 집중적으로 확진자가 발생, 당국을 긴장시킨 때문에 코로나19를 관장하는 방역 당국은 바짝 긴장하여 사태확산을 막는데 주력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