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이법', 더필드 어린이시설 종사자 안전교육과정 개설

김순복 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08:57]

'해인이법', 더필드 어린이시설 종사자 안전교육과정 개설

김순복 기자 | 입력 : 2020/05/22 [08:57]

▲ 지난 4월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어촌마을 주민들이 아동청소년 안전지도사 1급 자격증 과정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교육그룹 더필드) 

 

 

“아동 어린이는 관리 지도자의 눈 밖에서 멀어지면 안전사고가 발생한다.” - 교육그룹 더필드 이희선 훈련본부장.

 

이른바 '해인이법'이 탄생해 앞으로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 어린이 이용시설에서 안전사고를 당한 어린이 대상의 관리 종사자의 응급조치가 의무화된다.

 

지난 19일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지난달 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어린이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이에 따라 어린이 이용시설 종사자는 어린이에게 응급상황이 발생하는 경우를 대비해 응급처치 실습을 포함한 안전교육을 받아야 한다.

 

'해인이법'으로 불리는 이 법안은 약 1주일 안에 공포되며, 올해 11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법안에 따르면 어린이 이용시설 내 어린이에게 위급 상태가 발생할 경우 시설 관리 주체와 종사자가 즉시 응급의료기관에 신고 및 이송 조치를 해야한다. 이런 응급조치 의무를 위반하면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게 된다.

 

이 법을 적용받는 어린이 이용시설은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특수학교, 학원, 아동복지시설, 매장 면적 1만㎡ 이상 대규모 점포, 연면적 1만㎡ 이상인 유원시설과 공연장 및 미술관, 관람석 5천석 이상 전문 체육시설, 객석 1천석 이상 공연장 등 12개다.

 

행정안전부는 이들 12개 시설 외에도 어린이가 자주 이용하는 시설을 시행령에 추가할 방침이다.

 

안전교육 전문단체 교육그룹더필드 이희선 훈련본부장은 “매년 200명 안팎의 어린이가 안전사고로 희생되고 있다"면서 "아동청소년 종사자 안전교육은 심폐소생술(CPR)을 기본으로 직접 몸으로 실전과 익혀야 만일의 안전사고에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더필드는 아동청소년 안전지도사 자격증과정 1급(8시간 과정)과 2급(16시간 과정)을 개설하고 참가자를 모집중이다. 더필드는 어린이 체험활동과 청소년 수련활동 및 행사에 안전전문강사를 파견하고 있다.

 

앞서, '어린이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은 2016년 4월 경기도 용인에서 이해인(당시 4세) 양이 어린이집 하원길에서 차량에 치인 후 어린이집 측 대처가 미흡해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발의된 어린이 생명 법안 중 하나이다. 법안은 같은해 8월 발의돼 3년 넘게 계류됐다가 지난달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