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김종인이 미래한국당 독자노선 제안” X파일 공개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14:22]

원유철 “김종인이 미래한국당 독자노선 제안” X파일 공개

조현진 기자 | 입력 : 2020/05/28 [14:22]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 합당 선포 직후 그동안 한국당 독자노선 추진이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제안 때문이었다는 X파일을 공개했다.

 

28일 오전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합당을 선포했다. 그리고 선포 뒤 원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래한국당의 X파일을 해제합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 원유철     ©편집부

 

이날 원 대표는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합당이 늦어진 이유는 사실 이렇다"며 "4.15총선이 끝나고 얼마 지나 비대위원장으로 내정된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을 모시고 오찬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원 대표는 "(김 위원장이)미래한국당의 선전을 축하해주면서 미래한국당의 당선인 가운데 영남 출신은 4명인데 호남 출신이 5분이나 당선됐다"며 "미래통합당의 지역취약성이 호남인데 진정성을 가지고 호남으로 다가서면 좋겠다. 그 역할을 앞으로 미래한국당이 당분간 해주면 좋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 글에서 원 대표는 또 “김 위원장은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전국정당으로 발전돼가고 지역주의를 타파하기 위해 합당을 급하게 서두르지 말고 미래한국당의 정치적 자산을 잘 살려보라’고 말했다”면서 "그리고 나서 비대위원장으로 추인되는 과정 속에 임기문제로 상임전국위가 무산됐고 비대위원장 추대는 차일피일 미뤄지고 장기간 미제 상태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그런 다음 "저는 이 사실을 공개 못한 채 미래한국당의 당무를 이어가며 미래통합당의 김종인 비대위 출범을 기다릴 수 밖에 없었고 이 사실도 비대위가 해결되기까지는 공개할 수도 없었다"는 말로 그동안 미래한국당 독자노선 추진으로 원 대표 등 지도부가 정치적 이익을 취하려 한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이에 그는 "그러던 중 21대 국회의 중심인 미래한국당과 미래통합당의 당선인들이 조기합당을 결의했고 저는 이를 존중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던 것"이라며 "제가 기다렸던 것은 김 위원장의 말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동의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미래만 걱정했지 흔히 말하는 꼼수로 상임위원장 자리나 국고보조금을 더 받기 위한 교섭단체 구성은 관심이 없었고 저도 마찬가지였다"며 "오직 미래통합당의 영남지역 편중을 형제정당인 미래한국당을 통해 타파하고 전국정당으로 나아가 수권정당으로의 면모를 갖추고 싶었던 것이었다"고 옹호했다.

 

원 전 대표는 "아무튼 저의 임기는 마무리돼가고 김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으로 다시 추대됐다"며 "새롭게 출범한 김종인 비대위가 합당을 결의한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 미래형제당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희망을 만들어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 다시 하나가 된 미래한국당과 미래통합당은 더욱 분발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희망엔진이 돼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아래는 원유철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이다.

 

<미래한국당의 X파일을 해제합니다>

 

그동안 비공개사실을 말씀 드립니다.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합당이 늦어진 이유는, 사실 이렇습니다. 4.15총선이 끝나고, 얼마지나, 비대위원장으로 내정되신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님 모시고, 오찬을 했습니다.

 

그 자리에서.김 대표님께서 미래한국당의 선전을 축하해주시면서, 미래한국당의 당선인 가운데 영남출신은 4명인데 호남출신이 5분이나 당선되었다며, 미래통합당의 지역취약성이 호남인데, 진정성을 가지고. 호남으로 다가서면 좋겠다시며 그 역할을. 앞으로 미래한국당이 당분간 해주면.좋겠다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전국정당으로  발전되어가고, 지역주의를 타파하기 위해 합당을 급하게 서두르지 말고, 미래한국당의 정치적 자산을 잘 살려보라는 말씀이셨습니다.

 

그리고 나서 비대위원장으로 추인되는 과정속에 임기문제로 상임전국위가 무산되었고, 비대위원장 추대는 차일피일 미뤄지고 장기간 미제상태로 이어졌습니다. 

 

저는 이 사실을 공개 못한 채 미래한국당의 당무를 이어가며, 미래통합당의 김종인비대위 출범을 기다릴 수밖에 없었고, 이 사실도 비대위가 해결되기까지는 공개화 시킬 수도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 21대.국회의 중심인 미래한국당과 미래통합당의 당선인들께서 조기합당을 결의했고 저는 이를 존중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던 것입니다.

 

제가 기다렸던 것은 김 대표님의 말씀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동의했기 때문입니다.

 

김 대표님은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미래만 걱정하셨지, 흔히 말하는 꼼수로, 상임위원장자리나 국고보조금을 더 받기 위한.교섭단체 구성은 관심이 없으셨고 저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오직 미래통합당의 영남지역편중을 형제정당인 미래한국당을 통해 타파하고 전국정당으로 나아가 수권정당으로의 면모를 갗추고 싶으셨던 것이었습니다.

 

아뭏든 저의 임기는 마무리 되어가고, 김 대표님은 비대위원장으로 다시 추대되었습니다. 새롭게 출범한 김종인비대위가 합당을 결의한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 미래형제당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희망을 만들어가는 출발점이 될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있습니다. 다시 하나가 된 미래한국당과 미래통합당은 더욱.분발하여,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희망엔진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신문고뉴스 / 조현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