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대기질 자료전송시스템 획기적 개선

김영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6/02 [11:12]

전북도, 대기질 자료전송시스템 획기적 개선

김영남 기자 | 입력 : 2020/06/02 [11:12]

봄철 황사먼지 등 대기질 문제와 관련 전북도가 대기질 자료전송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면서 연간 6천만원에 달하는 공공요금의 90%를 절감했다고 밝혔다.

 

전북보건환경연구원은 2일 2020년 6월부터 대기오염측정망의 자료전송방식을 전용회선에서 인터넷으로 교체하여 연간 6천만원에 이르는 공공요금을 절감한다고 밝혔다.

 

도내에는 30개소의 대기오염측정망이 운영 중이며 연말까지 9개소가 신규 설치되어 총 39개소가 추가운영될 계획이다.

 

39개 대기오염측정소에서 실시간으로 측정된 미세먼지, 오존 등의 데이터가 보건환경연구원으로 전송되어 전라북도 실시간 대기정보시스템과 에어코리아 등을 통해 도민에게 알려진다.

 

이 자료는 지금까지 전화선의 일종인 전용회선을 통해 전송되었으나, 이를 인터넷망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전용회선을 이용한 기존 통신요금은 거리에 비례하여 산정되는 방식이라 1회선당 월 25만원 정도 부과되었으나, 이를 인터넷으로 교체하면서 거리에 상관없이 1회선당 월 1만1천원으로 요금을 줄일 수 있어, 년간 통신비용을 6천만원에서 6백만원으로 약 90% 절감할 수 있게 되었다.

 

사업은 담당 공무원이 업무과정을 적극적으로 개선하여 예산절감까지 이뤄낸 사례로서, 도정혁신방안을 제안하는 2019년 공무원제안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