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국내 최대 완주 수소충전소 본격 가동

김영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6/03 [14:28]

전북도 국내 최대 완주 수소충전소 본격 가동

김영남 기자 | 입력 : 2020/06/03 [14:28]

▲ 현대자동차 부스에 전시 중인 수소전기차 넥쏘에 관람객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조대현

 

 

국내 최대 규모의 수소충전소가 본격적으로 가동에 들어간다. 시간당 수소승용차 22대 충전이 가능한 용량이다.

 

전라북도는 3일 완주군 봉동읍 둔산리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출하대기장에서 전북 제1호 완주 수소충전소 준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박성일 완주군수, 안호영 국회의원, 김성주 국회의원, 송성환 도의회 의장,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 문정훈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장 등 중앙부처, 지자체, 국회와 민간기업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해 시설을 살피고 수소 충전 시연 등을 했다.

 

완주 수소충전소는 총 58억 원을 투자해 국내 최대규모인 시간당 110kg의 충전용량으로 건설됐으며, 1시간에 수소승용차 22대 또는 수소버스 3대를 충전할 수 있는 용량을 갖추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 생산되는 승용차, 버스, 트럭까지 모든 수소차의 충전이 가능하며 연중무휴로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된다.

 

전북도는 완주를 시작으로 수소경제의 대표 인프라인 수소충전소를 2030년까지 24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내년까지 전주 4곳을 비롯해 군산, 익산, 부안에 각 1곳씩 수소충전소 7기를 추가 구축할 계획이어서 전북은 2021년에는 모두 8기의 수소충전소를 보유하게 될 예정이다.

 

전북도는 수소 인프라 확충에 발맞춰 올해 보급 예정인 수소승용차 546대를 포함해 2030년까지 수소승용차 14,000대, 수소버스 400대를 보급할 방침이다. 5월 말 현재 도내에는 수소승용차 130여 대가 출고돼 운행하고 있다.


송하진 도지사는 “전국 최대 규모의 완주 수소충전소 준공은 도내 수소전기차 이용자의 편익을 높이면서 보급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도내 수소전기차와 충전소 추가 보급 등 수소 인프라 확충에 주력해 수소경제 대중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완주 수소충전소는 지난해 6월 토목공사를 시작해 코로나19 등의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1년여 만에 건축과 설비구축 공사를 완료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