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기독교 소모임 강제제한 필요성 언급 주목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6/04 [10:10]

이재명 지사, 기독교 소모임 강제제한 필요성 언급 주목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0/06/04 [10:10]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일 오전 현재 수도권에서 확산되고 있는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대부분이 기독교 개척교회 또는 기독교 소모임 등에서 나오고 있음을 공개했다.

 

특히 이 지사는 자신의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일꾼이 주인에게 의견을 여쭙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도의 업무보고 자료를 토대로 이들 모임에 대한 강제적 조치를 두고 고심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이날 이 지사는 "종교소모임으로 인한 코로나 확산이 심각해 예방조치를 어떻게 해야할 지 공무원들 사이에 논란이 있다"면서  "종교의 자유와 국민의 안전 사이 경계에 관한 문제라 결정에 어려움이 많다" 고 말했다.  즉 경기도 공무원들 사이에서 기독교 소모임 등도 유흥업소와 마찬가지로 강제적 조치인 집합금지명령을 내려야 한다는 측과 종교의 지유 침해라는 측이 충돌하고 있음을 전한 것이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트위터에 공유한 경기도 업무보고 공문    

 

한편 이 지사가 자신의 SNS에 올린 현황 자료에는 원어성경영구회 7명(남양주 우리교회 6명, 의정부 주사랑교회 1명)를 필두로, 목회자연수 14명(군포 새언약교회 8명, 안양 일심비젼교회 6명) 성경연구모임 8명(부천 순복음 시내산 6명, 시흥 참복된 1명, 오산 1명), 대학샹 선교회 4명(가천대생 4명) 등 최근 경기도에서 발생환 확진자 중 기독교 소모임 관련이 33명이나 되었다.

 

이에 이 지사도"도정은 도민의 것이니 도민들께 의견을 여쭌다"는 말로 도지사로서의 앞서 신천지에 발동했던 행정권을 기독교 소모임 등에도 발동할 것인지 고심하고 있음을 알렸다. 그리고 이로 보건데 이러한 소모임 등을 통한 확산세가 멈추지 않으면 강제적 조치가 나올 수 있음도 보여 주목된다.

 

신문고뉴스 / 강종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