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LH, 삼송.지축지구 개발이익 환원 갈등 해결돼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0/06/04 [11:48]

고양시-LH, 삼송.지축지구 개발이익 환원 갈등 해결돼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0/06/04 [11:48]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고양시와 LH공사가 삼송․지축지구개발이익 환원을 둘러 싸고 빚던 갈등이 해소됐다.

 

이재준 고양시장이 그동안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요구해 온 공공개발 이익의 지역 환원 물꼬가 트였기 때문이다.

 

고양시(시장 이재준)와 LH(사장 변창흠)는 삼송․지축지구 환승주차장 설치 등 양 기관 간 이견사항을 원만히 협의 해결하고, 고양시의 지역개발 및 미래발전을 위해 6월 4일 ‘고양시․LH 지역개발 상생 협력방안’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삼송역 환승주차장은 협력방안 체결 즉시 개방됐다.

 

이 시장은 지난 5월 11일부터 삼송역 환승주차장에 임시 현장 집무실을 설치하고 LH의 개발이익 지역환수를 위한 상징적인 조치로 현장 근무를 시작했다.

 

삼송역 환승주차장은 삼송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따라 8,926㎡ 면적으로 조성된 후 지난 2014년 6월 개방되었으나, LH는 2018년 6월 해당 부지 유상공급계획에 따라 주차장을 폐쇄하고 유상매각을 추진 중이었다. 그동안 환승주차장 폐쇄에 따라 삼송지구 및 서울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의 불편이 계속되어져 왔다.

 

이번 협력방안의 주요 내용은 ▲ LH가 고양시에서 시행하는 각종 사업과 관련된 도로·철도, 대중교통시설(환승시설, 차고지 등) 확충·정비 및 창릉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적극 협력 ▲ 사업지구내 공공시설을 설치함에 있어 공공성 등을 고려하여 주민편의 시설 조성(공급)에 적극 협력 ▲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삼송·지축·원흥역 환승시설 설치 등 광역교통개선대책 사항을 준수하고 이행에 협조하며 삼송역 환승주차장을 즉시 개방하고 원만히 협의 등이다.

 

협력방안 이행을 위해 TF팀을 구성해 상시 운영하는 등 소통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LH와 이견도 많았지만 절충점을 찾아 갈등을 해결할 수 있게 되었다”며 “그동안 현장 집무실을 찾아 응원해 준 지역 국회의원 및 시의회 의원, 시민단체, 시민 등과 원만한 합의점을 찾아준 LH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