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문 대통령 양산 사저관련 조선일보 보도에 우려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6/05 [16:59]

김두관, 문 대통령 양산 사저관련 조선일보 보도에 우려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0/06/05 [16:59]

▲ 김두관 의원 프로필 사진   

경남 도지사를 지낸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경남 양산시 을)이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머무를 사저와 관련,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우려의 뜻을 밝혔다.

 

김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산으로 돌아오실 성공한 대통령'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문 대통령의 퇴임 후 양산 거주에 대해  "자치와 분권, 균형발전을 실천으로 보여주시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김 의원은  "15년 전 (노무현 전 대통령 봉하 사저의) '아방궁' 논란이 어떻게 시작됐고 어떻게 전개됐으며 실상은 어떠했는지 우리 모두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이번의 문재인 대통령 사저에 대한 보도를 한 조선일보가 15년 전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에 대해 처음으로 보도하면서 노 전 대통령 봉하 사저를 아방궁으로 몰아갔던 점을 밝히고 "께름칙하다"고 우려한 것이다.

 

실제로 앞서 5일 이 내용을 '단독'을 붙여 보도한 조선일보 보도는 그런 뉘앙스가 충분히 읽혔다.

 

이날 조선일보는 '단독'을 붙여 "文대통령, 14억7000만원 들여 양산에 사저 부지 매입"이란 제목으로 관련 내용을 보도했다. 이는 조선일보가 '양산'이란 지방에 땅값을 '14억7000만원이나 들였다'는 이미지를 풍겨 다시 '호화사저'로 몰아가려는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 있는 내용이다. 이에 김두관 의원은 이런 조선일보의 속내를 읽고 먼저 선수를 쳐서 조선일보의 '작업'을 알린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날 조선일보는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최근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에 퇴임 후 사저를 짓기 위해 1100여 평의 부지와 30여 평대 주택을 매입했다"고 '호화 사저' 분위기를 잡았다.

 

이어 "이 땅과 주택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대통령 경호처가 분산 매입했다"고 보도, 마치 문 대통령 부부가 불법을 한 것 같은 뉘앙스도 풍겼다.

 

이에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퇴임 후 머무르실 사저로 통도사 인근 마을이 선정됐다"며 "현재 매곡동 사저가 진입로가 좁은데다 너무 외져있었다"고 적어, 문 대통령이 퇴임 후 거주하기에는 적당하지 않았다는 점을 밝힌 셈이다.

 

그리고 새 사저 부지에 대해서는 "산세가 좋은데다 조용하고 아늑해 대통령 내외분이 지내시기에 안성맞춤"이라는 말로조선일보의 호화사저 여론몰이에 대응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특별히 "대통령이 퇴임 후 서울이 아닌 곳에 사저를 마련하는 두번째 대통령"이라며 "경남도나 양산시가 대통령 사저와 관련해 미리 대비를 하는 것도 현명한 일"이라고 주문했다. 따라서 이는 행정기관이 법에 맞게 준비하므로 조선일보 등의 '사저공세'를 미리 막자는 뜻으로 읽힌다.

 

아래는 이날 김 의원이 올린 페이스북 글 전문이다.

 

 

신문고뉴스 / 강종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