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검찰총장의 재배당 지시는 감찰의 독립성 훼손”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6/20 [04:38]

참여연대 “검찰총장의 재배당 지시는 감찰의 독립성 훼손”

임병진 기자 | 입력 : 2020/06/20 [04:38]

 

 

윤석열 검찰총장을 둘러싸고 또 한번 시끄럽다. 한명숙 전총리 사건의 ‘위증 교사 의혹’에 대한 진정사건의 재배당 과정에서다. 윤 총장이 감찰본부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한명숙 사건 ‘위증교사의혹’ 진정 사건을 타부서로 재배당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참여연대가 19일 논평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재배당 지시는 감찰의 직무상 독립성을 훼손하고, 검찰의 진상규명 의지를 의심하게 하는 것으로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이날 논평을 통해 윤 총장의 재배당 지시 과정을 말한 후 “해당 의혹을 단순히 검찰 수사과정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사건으로 바라보는 것은 사안을 엄중하게 보고 있지 않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진정대로 당시 수사 검사들이 증인들을 교사해 증언을 조작했다면 심각한 검찰권 오남용이자 조직적 범죄행위이기 때문”이라면서 “하물며 이 사건 수사는 당시 정치적 파급력과 논란이 매우 큰 사안이었다”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서울중앙지검은 윤석열 현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 중이던 2017년 7월 사건의 또 다른 증인 H모씨의 진정을 공람종결 처분한 전례도 있어, 재배당한들 제대로 조사가 이뤄진다는 보장도 없다”고 말했다.

 

참여연대는 “더구나 이 진정 건에 조사 대상으로 지목된 검사들 중 엄희준 검사는 과거 윤석열 총장과 함께 서울중앙지검과 대검찰청에서 근무했던 이력이 있다”면서 “이미 감찰본부에서 조사하던 사안을 총장의 지휘권을 내세워 재배당하는 것은 절차적 정당성 여부를 떠나, 검찰 외부 출신으로 임용된 감찰본부장의 사건 조사를 가로막고, 이 사건을 무마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고 의심하기에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은 오랫동안 ‘제식구 감싸기’ 관행으로 비판받아 왔다”면서 “이에 대한 반성의 일환으로 검찰 내부 비위를 감시하기 위한 감찰본부장에 비 검찰 출신 인사를 임명하여 왔다. 그럼에도 검사의 범죄 혐의에 대한 검찰의 솜방망이 처분은 최근 유우성 간첩조작 사건에 이르기까지 끊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이 같이 비판한 후 “이런 상황에서 검사가 ‘위증을 교사했다는 진정 사건’에 대해 외부 출신 감찰본부장이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하는 상황에서 검찰총장이 배당권을 활용해 가로막는 것은 독립적으로 진행되어야 할 감찰제도의 취지를 무력화하는 것”이라면서 “검사의 중대한 범죄 의혹을 감찰하겠다는 감찰의 직무상 독립성은 존중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