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 극한 대치에 해외동포들 "군사적 대결 안 돼"호소문 "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6/22 [17:06]

남북한 극한 대치에 해외동포들 "군사적 대결 안 돼"호소문 "

조현진 기자 | 입력 : 2020/06/22 [17:06]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로 야기된 남북간 긴장관계가 북한의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에 이어 북한의 대남전단 살포 예고까지 이어지면서 남북관계가 '냉전' 일변도로 가고 있다.

 

특히 4,27 판문점과 9.19 평양의 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의 백두산 천지 방문 등으로 이어지면서 발표된 양 정상간 평화선언 등의 기조는 이제 찾아볼 수가 없다. 

 

반면 북한 김여정 부부장의 문 대통령 직접 비난은 물론, 이에 대항 우리 청와대도 노골적으로 북의 태도에 경고하는 등 관계가 막판으로 치닫는 느낌이다.

 

이런 가운데 우리 국민의 여론 또한 북에 관대하지 않다.

 

22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김여정 부부장의 문 대통령 비난 이후 나온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 대응 방향에 대해 강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강경책’을 지지하는 여론이 40.6%,  ‘유화책’을 지지하는 여론은 32.1%, ‘현행기조를 유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15.9%로 나타나 대북 강경책 지지가 제일 높았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내놨다.

 

▲ 도표출처 : 리얼미터 홈페이지    

 

이날 리얼미터는 YTN <더뉴스> 의뢰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축소된 한미연합 군사훈련 재강화 등 강경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이 40.6%로 가장 많았고, 이어 ‘미국을 설득해 일부 대북 제재 완화 등 유화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이 32.1%, ‘현행 대북정책을 유지하며 인내한다’가 15.9%, ‘잘 모름’은 11.5%.라고 발표했다.(조사일 : 2020년 6월 19일(금), 조사대상 :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남녀 500명ㅡ  표본오차 : 95% 신뢰수준에서 ±4.4%p, 자세한 내용 리얼미터 혼페이지 참조)

 

이로 보면 현재 우리 국민들의 대북감정이 유화적이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이와는 별도로 북한은 22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대남전단 1,200만 장 제작을 완료했다면서 이 전단살포를 예고하고, 나아가 이날 오후 휴전선 북측지역에서 대남방송용 확성기를 설치하고 있음도 확인되고 있다. 현재의 대결적 긴장관계를 풀 뜻이 없다는 것이다.

 

이에 해외에 거주하는 우리 동포들이 조국의 이 같은 상황을 우려 "남북관계가 6월 16일 이전으로 돌아가 남북교류협력을 통한 민족의 평화와 공동번영 시대를 열어갈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는 뜻을 담을 호소문을 남북 양측 정부에게 보냈다. 그리고 이들 동포들은 이 호소문을 공개하면서 이의 취지에 동의하는 국민들에게 서명을 부탁하면서 서명 사이트도 함께 공개했다.

 

22일 공개되어 23일(내일)까지 서명자 명부를 포함한 호소문을 남북 양측 정부에 보내겠다 뜻을 담아 성명서 발표일을 23일로 공개한 이들은 이 호소문에서 지난 2018년 4.27 판문점 선언과, 9.19 평양 선언을 통해 해와 동포들에게 '조국은 하나다'라는 감동을 주었음에도 결국 미국의 간섭으로 남북교류사업이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 현재의 남북 냉전이 미국의 탓임을 확실히 했다.

 

이어 "우리는 특히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상대를 비방하는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들을 중지한다'는 판문점 선언 합의를 그 동안 북한이 성실하게 지켜왔으나 남한정부에서는 일부 탈북단체들이 지난 2년간 10여 차례나 북한을 비방하는 대북전단을 살포하였으며 ‘표현의 자유’라는 틀에 얽매여 탈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행위를 방치해왔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고 말해 지금의 상황이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임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라도 남한 정부는 이번 남북관계 악화의 직접적인 계기가 된 일부 탈북자 단체의 불법적인 전단살포를 철저하게 차단하여야 하며,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한 당사자로서의 한반도 평화를 위한 4.27판문점선언 약속과 9.19 평양공동선언을 책임감을 가지고 실천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아가 북한 정부에는 또 "어떠한 경우에도 군사적 대결 보다 대화를 통한 해법 찾기를 주문한다"면서 군사적 긴장을 일으키지 말 것을 주문했다.

 

아래는 남북화해교류협력추진 해외동포위원회가 내놓은 호소문 전문과 서명사이트다.

 

<남.북정부에게 보내는 해외동포들의 호소문>
 
2018년 4월 27일 역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 19일 평양선언은 한반도의 평화를 갈망하는 1천만 해외동포들에게 <우리 조국은 하나다>라는 큰 감동을 주었습니다.

그러나 그 후 남북교류협력사업은 미국의 지나친 불필요한 간섭으로 조금도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특히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상대를 비방하는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들을 중지한다"는 판문점 선언 합의를 그 동안 북한이 성실하게 지켜왔으나 남한정부에서는 일부 탈북단체들이 지난 2년간 10여 차례나 북한을 비방하는 대북전단을 살포하였으며 ‘표현의 자유’라는 틀에 얽매여 탈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행위를 방치해왔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지난 6월 16일 북한의 개성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의 표면적인 원인은 상대를 비방하는 전단살포 행위를 금지한다는 판문점선언 약속 불이행이었으나 사실은 한반도문제 해결을 우리민족이 아닌 외세에 의존하는 남한정부에 대한 실망감이었습니다.

지금부터라도 남한 정부는 이번 남북관계 악화의 직접적인 계기가 된 일부 탈북자 단체의 불법적인 전단살포를 철저하게 차단하여야 하며,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한 당사자로서의 한반도 평화를 위한 4.27판문점선언 약속과 9.19평양공동선언을 책임감을 가지고 실천해 나가야 합니다.

또한 남과 북이 하나 되기를 염원하는 해외동포들은 남북 정상이 손잡고 천명한 “우리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4.27 판문점선언 1조 1항의 큰 뜻에 따라 우리는 남북교류협력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남한정부가 미국의 지나친 간섭에서 벗어나 자주권을 회복해야 한다는 것과 북한정부에게는 어떠한 경우에도 군사적 대결 보다 대화를 통한 해법 찾기를 주문합니다.

우리민족의 터전인 한반도는 평화는 우리가 스스로 만들어야 합니다.

따라서 우리는 남북이 군사적 긴장을 대폭 완화하고 6월 16일 이전으로 돌아가 남북교류협력을 통한 민족의 평화와 공동번영 시대를 열어갈 수 있게 되기를 남북 정부에게 간곡하게 호소하는 바입니다.

2020년 6월 23일

남북화해교류협력추진 해외동포위원회

※ <남북정부에게 보내는 해외동포 호소문> 관련 문의 사항은
뉴질랜드 곽상열 위원(민화협 해외동포위원회 운영위원)에게 하시면 됩니다.
이메일 주소 : info@landmarkcivil.co.nz
전화 : (64)21825522
서명사이트 가기 : https://forms.gle/qqkbSuRvcxoEDfKg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