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인천공항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에 "대통령 사과하라"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6/23 [10:01]

하태경, 인천공항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에 "대통령 사과하라"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0/06/23 [10:01]

 인천국제공항공사가 22일 비정규직인 보안검색 노동자 등 2143명을 공사 정규직으로 직고용하고, 공항운영 노동자 등 7642명이 공사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들 중 1902명의 여행객 보안검색요원들은 앞서 지난 2월 28일 제3기 노사전(노동자·사용자·전문가)협의회 합의대로 청원경찰로 공사가 직접 고용한다.


공사는 이들 청원경찰 전환요원 외 공항소방대 211명, 야생동물통제 직원 30명 등 2143명은 직접 고용하고 공항운영 2423명, 공항시설·시스템 3490명, 보안경비 1729명 등 7642명은 공사 3개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그런데 이 같은 방침에 대해 인천공항 정규직 노조(인천국제공항공사 노동조합)가 "직고용 추진 중단"을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청원경찰을 통한 직고용 추진은 고용안정을 바라는 비정규직 노동자를 실업자로 내몰고 인천공항 뿐만 아니라, 지방공항, 항만 등 타 공기업에도 심각한 노노갈등을 초래하고 막대한 국민혈세를 낭비하게 될 것"이라고 반발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들은 "공익감사를 포함해 국민의 평등권을 침해하는 일방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헌법소원 제기 등 총력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사항이다. 문 대통령은 취임 3일 만인 2017년 5월12일 인천공항을 직접 찾아 공항 내 비정규직 노동자 1만명의 정규직 전환을 약속했다. 이에 공사 측은 국내 공공기관 최초로는 '비정규직 제로'를 선언했다. 따라서 이번 조치는 대통령의 약속 3년 1개월 만에 지켜진 것이다.

 

한편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과하라고 공세를 취하고 나섰다.

 

▲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하 의원은 23일 자신에 페이스북에 인천공항 비정규직 정규직화에 취준생들이 반발하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링크하고 "문정권에겐 열심히 공부하는 청년학생들도 적폐인가?"라며 "문대통령. 인천공항 로또취업 취소하고 청년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하 의원은 언론이 인용한 취준생들의 '항의'를 바탕으로 "문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 방문했던 인천공항 비정규직의 무조건 정규직화가 결국 로또취업으로 드러났다"면서 "청년들이 바라는 것은 준비한 사람에게 동등한 기회가 제공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곧 취업을 준비한 청년들에게서 취업의 기회를 빼잇은 것이라는 논리로 "문정권은 노력하는 청년들이 호구가 되는 세상을 만들었다"며 "대한민국 공정가치 말살한 문대통령은 잘못을 인정하고 청년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하 의원의 이런 주장은 댓글로 비판을 받고 있다. 하 의원의 주장이 실린 페이스북에는 당장 "스펙 쌓은 사람들이 보안요원 하려고 스펙 쌓았다고 하의원에게 말하드노?"라며 정규직 취업을 준비히고 있는 취준생들이 청원경찰 취업준비를 한 것은 아니라고 공박한 댓글이 달린 것이다.

 

신문고뉴스 / 강종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