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소규모 수도시설 점검으로 수질관리 철저

김영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6/23 [14:13]

전북도, 소규모 수도시설 점검으로 수질관리 철저

김영남 기자 | 입력 : 2020/06/23 [14:13]

전라북도가 농어촌지역 급수 보급률 확대를 위해 지방 및 광역상수도 확충을 중점 추진하는 가운데 지방상수도가 보급되지 않은 지역 주민들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공급하기 위해 소규모 수도시설 점검 등 철저한 수질관리에 나선다.

 

소규모 수도시설은 수돗물 공급이 안되는 지역으로 지하수, 계곡수 등을 정수하여 마을단위로 이용하는 마을상수도와 소규모 급수시설로 운영 및 수질관리에 취약하기 때문에 지속적인 지도·점검이 요구되었다.

 

이는 작년 인천 수질사고 등 전국적으로 수돗물 적수 사례가 이어지고 있어 도민들의 수돗물에 대한 불안감이 확대됨에 따라 전북은 도내 777개소에 달하는 소규모 수도시설 전수점검을 실시하여 취수원 오염행위 및 관리실태, 배수지 청소 및 소독설비 상태 등을 재정비한다.

 

점검결과에 따라 경미한 사항 및 시급을 요하는 사항은 즉시 현장에서 조치완료하고, 일시적 해결방안이 아닌 보수공사가 필요한 시설은 21년도 소규모 수도시설 개량사업으로 도비를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소규모 수도시설 운영인력의 전문성 부족 등으로 운영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지자체에 대해서는 K-water(수도지원센터)와 합동으로 기술지원을 실시함으로써 수질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전라북도는 장기적으로 농어촌 지역에 지방상수도를 확충하여 깨끗하고 안정적인 수돗물을 공급할 계획이지만, 지리적 여건상 공급이 불가한 지역에 대하여 소규모 수도시설 지원사업 통해 물 소외 지역에 대한 물 복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