法,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 등 3명 구속영장 발부..."사안 중대"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7/08 [00:34]

法,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 등 3명 구속영장 발부..."사안 중대"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0/07/08 [00:34]

대규모 펀드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펀드 사기 의혹 등으로 수사를 받아 온 뒤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되었던 옵티머스자산운용 김재현 대표 등 3명이 구속되었다.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7일 자본시장법 위반(부정거래 행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등 혐의로 청구된 김 대표와 2대 주주이자 사모사채 발행사인 대부업체 이 모 대표, 그리고  옵티머스자산운용 등기이사이자 H법무법인 대표 윤 모 변호사 등에 대해 "피의사실에 대한 소명자료가 갖춰져 있고, 사안이 중대하다"며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발부했다.

 

그런데 김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30분으로 예정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았다. 그리고 사전에 심사 포기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이에 법원은 김 대표 외 함께 영장이 청구된 뒤 심사에 출석한 대부업체 이 모 대표, 윤 모 변호사, 펀드 운용이사 송 모 씨에 대한 구속심사를 진행하고 심사 포기서를 제출한 김 대표에 대해서는 서류만으로 심사를 진행했다. 그래선지 심사는 비교적 짧은 시간인 약 2시간45분 동안 진행됐다.

 

이어 심사를 종료한 뒤 최 부장판사는 "펀드 환매 중단 사태 이후 보여준 대응 양상 등에 비춰 구속의 사유가 있다"는 영장 발부 사유를 공개하면서 이들 3명에 대해 영장을 발부했다.

 

다만 송 씨에 대한 영장은 "현재까지의 수사 진행 경과, 피의자의 실질적인 지위와 역할, 가족 등 사회적 유대관계 등을 종합해보면 피의자를 구속해야 할 사유와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한편 이날 영장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한 피의자들은 '펀드사기 피해자들에게 한마디 부탁한다'는 취재진의 요청에 침묵한 채 법정으로 향했다. 특히 윤 변호사는 '로펌에서 서류조작 주도한 것이 맞는지' 등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그러나 심사가 종료된 뒤 윤 변호사의 변호인단은 취재진에게 "대체적으로 가담한 것은 인정하지만, 시기의 문제가 있다. 윤 씨는 올해 초순경에야 자세한 내용을 알았다"며 "서류를 위조한 사실도 인정하지만, 김씨와 자금 부분이 얽혀 종속적으로 지시를 따를 수밖에 없었던 사정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