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나라장터’ 대신 ‘지방조달 자체계획 수립’ 환영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7/09 [09:50]

경기도 ‘나라장터’ 대신 ‘지방조달 자체계획 수립’ 환영

임병진 기자 | 입력 : 2020/07/09 [09:50]

  나라장터 이미지 캡처

 

 

경기도가 나라장터시스템의 독점 틀을 대체하겠다고 나선 가운데 시민단체가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경기도는 지난 2일 국가통합전자조달시스템인 나라장터의 물품 가격이 비싸고 조달 수수료도 지자체에 환원되지 않는다며 이를 대체할 지방조달시스템을 자체 개발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8일 논평을 통해 “최근 경기도가 지방 조달 자체 운영 계획을 수립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유와 관련해서는 “조달청의 나라장터 시스템을 처음 시작할 때에는 중앙부처, 공공기관, 지방정부, 지방 출자출연기관 등에서 발생하는 조달시장의 문제를 공정하게 처리하고 안정적으로 물자를 공급하기 위함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현재는 대규모 계약, 3자단가 물품 계약의 위임을 의무화하면서 조달시장을 관리, 감독해야하는 조달청이 나라장터시스템을 통해 중앙조달, 지방조달 할 것 없이 독점하는 결과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조달시장을 독점하게 된 조달청의 나라장터시스템이 시장의 기준이 되었고 국정감사, 감사원 등에서 꾸준히 지적 했지만 한계가 있었다”면서 “조달청이 차세대 시스템 구축 계획을 발표했지만, 그간 조달청에서 요구해왔던 문제점 개선보다는 자체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는 26개 공공기관 통합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물론 이는 조달청만 탓할 것은 아니다”면서 “경기도를 포함한 지방정부는 그동안 사용해오던 나라장터를 사용하는 것이 편리했고, 비싸게 물건을 사도 예산으로 집행하는 것에 대해 무감각한 공무원들이 있었다. 지방 정부 역시 문제점을 인식하고 변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기도가 조달규모가 가장 큰 지방정부로서 더 이상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지방조달시스템을 자체 개발 운영하는 계획을 발표했다”면서 “다른 지방정부들과도 같이할 뜻을 밝혔다. 이는 조달행정과 시스템을 개방하고 공유할 뜻을 포함한 것”이라고 의미를 말했다.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이 같이 말한 후 “앞서 지적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경기도가 과감한 첫 발을 내디딘 것이라고 판단한다”면서 “이번 경기도의 계획이 더 공정하고 정의로운 조달시장을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