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재해위험 요인 사전 방지 위한 노후 저수지 긴급점검

김영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7/13 [11:02]

전북도, 재해위험 요인 사전 방지 위한 노후 저수지 긴급점검

김영남 기자 | 입력 : 2020/07/13 [11:02]



장마철 수해위험이 높아진 가운데 전북도는 7월 13일부터 7월 31일까지 도내 B등급 이하 저수지 2,014개소에 대해 긴급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재 저수지 안전점검은 각 시・군 및 한국농어촌공사 담당직원 등의 시설물 관리자가 저수지 안전점검 매뉴얼에 따라 부재별 외관조사를 실시하여 시설물의 각 부재로부터 발견된 상태변화를 근거로 하여 안전등급을 평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군 및 한국농어촌공사 담당직원이 시험가동 및 육안조사만을 통해 저수지 누수 여부, 지하 구조물 노후도 등을 정확히 파악할 수 없어 정확한 저수지 안전등급을 평가하는데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해소하고자 전북도에서는 B등급 이하 저수지에 대해 각 시・군 및 한국농어촌공사 담당직원들 외에 저수지를 직접 사용하여 저수지 상태를 수시로 파악할 수 있는 마을주민(저수지 하류부 인접 경작자, 마을 이장 등)의 의견을 반영하고자 마을주민을 포함한 민관합동 점검반을 편성하여 긴급점검을 실시하고 재해 피해 우려가 있는 저수지는 긴급 보수・보강 등 즉시 조치할 계획이다.

 

또한, 시・군 및 한국농어촌공사 긴급점검 결과에 따라 재해 우려가 있는 저수지에 대해서는 전북도와 전문가로 구성된 점검반이 표본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러한 점검 방법을 정기적으로 실시하여 주요 부재에 대한 신속한 보수・보강 추진과 동시에 정확한 저수지 안전등급을 평가하여 재해위험 요인을 사전 방지하는 등 노후 저수지 유지・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