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정의용, 두 번째 모빌리티 회동 어떤 결과 낳을까?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7/21 [17:14]

이재용-정의용, 두 번째 모빌리티 회동 어떤 결과 낳을까?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7/21 [17:14]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1일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에서 두번째 '모빌리티 회동'을 하면서 눈길을 모았다.

 

삼성전자에서는 이재용 부회장과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황성우 삼성종합기술원 사장 등이 함께 했다.

 

현대차그룹에서는 정의선 수석 부회장과 서보신 현대·기아차 상품담당 사장, 박동일 연구개발기획조정담당 부사장 등이 맞았다.

 

이날 회동은 두달 전 첫 번째와는 달리 삼성전자 반도체사업 경영진이 동행하면서 규모가 커진 것은 물론 전문성도 돋보인다. 

 

이 때문에 전기차 배터리 협력 차원을 넘어 차세대 모빌리티 사업에 대한 광범위한 논의가 진행됐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부회장과 정 부회장 두 사람은 이날 오전 9시부터 3시간가량 현대차 남양연구소를 둘러보고 자율주행차와 수소전기차를 직접 시승했다.

 

삼성 경영진은 차세대 친환경차와 UAM(Urban Air Mobility,  도심항공 모빌리티), 로보틱스(robotics) 등 현대차그룹의 미래 신성장 영역 제품과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관심 사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현대·기아차 남양기술 연구소는 1995년 설립, 국내 자동차 연구개발 시설로는 최대인 347만㎡ 규모를 자랑하며 1만4천여명의 연구인력이 근무하고 있다.

 

한편 양사가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의 기술 경쟁에서 앞서가기 위해 배터리를 비롯해 반도체 등 각 분야에서의 협력을 본격화 할 경우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상당한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