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옥수 목사 “예수님과 우리 마음도 연결되어야 거듭난다”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7/21 [17:45]

박옥수 목사 “예수님과 우리 마음도 연결되어야 거듭난다”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7/21 [17:45]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언텍트 문화가 자리잡아 가고 있다. 종교계도 마찬가지다. 온라인 예배로 10억명을 모은 기쁜소리선교회 박옥수 목사의 집회가 관심을 모은다.

 

‘2020내일포럼Tomorrow'에서 주관한 박옥수 목사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란 주제의 강연이 21일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진행되었다.

 

기쁜소식선교회 임민철 총회장의 코로나19, 기독교 세계 교류의 문 열다로 시작한 강연은 <세션1, 세계기독교지도자들이 말하는 교회의 변화>에 대한 영상상영과 <세션2, ‘포스트코로나시대,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란 주제로 기독교지도자연합 설립자 박옥수 목사의 강연이 이어졌다.

 

임민철 총회장은 코로나가 세상의 많은 것을 바꾸고 있다. 이에 성경메시지를 듣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성경세미나를 온라인으로 진행하였다, “30년 전부터 인터넷 방송을 진행해 왔는데, 이번 부활절 당일에 연인원 600만 명이 예배에 참석하여 서버에 잠시 문제가 생기기도 했다며 온라인 예배에 전세계의 기독교인들이 함께 참여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이어 목회자들과 함께 어떻게 세미나를 공유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다가 해외 선교사들이 그 나라 방송사를 찾아갔는데, 세계 94개국 약 239개의 방송사가 우리 세미나를 방송으로 중계하고 싶다는 답변을 해왔다, “예상 시청자 수도 1억여 명에서 시작하여 10억 명까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 이 숫자는 저희도 믿기 어려웠다며 코로나 난국에도 많은 사람들은 메시지를 듣고자 온라인을 이용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이어 강연을 시작한 박옥수 목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를 주제로 교회와 목회자의 역할에 대해 설명하며 우리의 말과 생각을 믿지 말고 성경을 믿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목사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해외에서 진행될 기독교 행사가 연이어 취소되고 있다, “온라인 교육을 통해 각국과 교류하며 껍데기가 아닌 참 기독교인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한국에는 코로나가 많이 잡혀져 가고 있으나 해외에는 아직도 코로나로 고통 받고 있다, “코로나로 인해 해외의 많은 사람들이 두려움에 처해 있으나 기독교인들은 믿음으로 이를 이겨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프리카 가나 대통령과의 일화를 소개한 박 목사는 교회를 다녀도 죄를 짓고 죄사함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안타깝게도 오늘날 많은 기독교인들은 예수를 믿으면서도 죄사함을 못받고 있다고 주장하며, “내 생각을 버리고 예수님의 생각과 내 생각을 연결해야 한다. 그리고 목회자들이 성경을 제대로 알고 성도들이 죄사함을 받고 거듭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기가 좋아도 전선과 연결되어 있지 않으면 아무 쓸모가 없다. 예수님과 우리 마음도 연결되어야 하며 그렇게 해야 거듭난다, “코로나 시대에도 그러한 노력은 계속되어야 한다. 그리고 코로나 시대에 우리 교회는 정부 시책에 따라 4명이 앉을 수 있는 의좌에 1명이 앉는다. 때문에 그동안 예배에 참여했던 1/4이 교회에 나오게 된다. 일부 교회는 헌금 등으로 걱정을 많이 한다. 하지만 우리 교회의 헌금은 은혜 통장으로 들어오는데, 평소보다 훨씬 많이 들어온다고 강조하며, 코로나로 인해 믿음이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인터넷 등 다양한 방법으로 메시지를 전하고, 활동 또한 예수님과 연결되었을 때 죄사함을 받고 복된 삶을 누릴 수 있다고 전했다.

 

목회자의 역할을 언급하던 박 목사는 "신천지는 교회가 아니다. 이만희는 예수가 아니며, 이씨 성을 가진 아버지를 둔 평범한 사람일 뿐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만희는 예수가 아니다"라고 거듭 지적했다.

 

그리고 교회가 국가와 사회에 이바지해서 국민들 마음에 평안함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코로나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불안하고 고통을 받고 있다. 하지만 이번 성경세미나를 통해 전세계의 많은 기독교인들이 용기를 얻고 힘을 얻었다. 그리고 앞으로도 이러한 활동과 청소년을 위한 교육은 계속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이번 ‘2020내일포럼Tomorrow’가 주관한 강연에는 호아킨 페냐미국 하나님의 교회 비숍과 고프리다 수마일리잠비아 종교부 장관이 영상으로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