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통신 춘추전국시대 “6G 무한경쟁 시대 돌입”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7/26 [14:52]

‘삼성전자’ 통신 춘추전국시대 “6G 무한경쟁 시대 돌입”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7/26 [14:52]

▲ 삼성전자 삼성리서치 차세대통신연구센터장    

 

 

세계 각국은 6G(세대) 미래기술 선점을 위해 무한경쟁 시대로 뛰어들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5G가 상용화되기도 전인 2018년 미국과 핀란드를 시작으로 주요 국가들이 6G 선점을 위한 연구에 이미 착수했으며, 대한민국도 6G를 국가과제로 잘 준비하고 있다는 것.

 

최성현 삼성전자 삼성리서치 차세대통신연구센터장은  <Samsung Newsroom>에 26일 기고한 글을 통해 이같이 전하면서 '지금 우리는 왜 6G를 준비해야 하는가?'를 역설했다.

 

최 센터장은 이날 기고글을 통해 "10년 주기로 급변하는 통신기술의 세대교체를 주요 기업들이 앞다퉈 서두르는 이유는 첨단기술을 다루는 영역일수록 장기적인 안목과 긴 호흡의 연구가 중요하기 때문"이라면서 "최첨단 6G 통신기술 준비 작업 역시 각국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기회 선점과 리더십 확보가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7월 14일 6G 백서를 공개하며 ‘새로운 차원의 초연결 경험(The Next Hyper-Connected Experience)’을 제공하겠다는 비전을 천명했다"면서 "이를 위해 지난해부터 삼성리서치에 차세대통신연구센터를 신설하고 글로벌 인재들을 폭넓게 영입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일각에서는 아직 5G가 깊게 뿌리내리지 못한 상황에서 ‘2028년 상용화가 예상되는 6G 연구를 벌써 시작해야 하는가?’라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으나, 통신의 시간은 늘 10년 빠르게 움직여왔다"면서 "4G가 생소할 무렵 삼성전자는 5G 표준화와 선행기술 연구에 집중 투자함으로써 세계 최초 5G 상용화의 주역이 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통신기술은 미래 기술의 기반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즉 "통신은 사람과 사물이 상호작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제공하는 기술로, 통신기술이 밑받침돼야 미래에 등장할 많은 기술이 우리 생활 속에서 실현될 수 있다"고 말했다.

 

최 센터장은 이와관련 "자율주행 자동차를 일례로 들어 안전하게 작동하고 돌발상황에 대비하며 도로의 규칙을 준수하려면, 무엇보다 데이터 전송이 지연되지 않는 실시간 통신시스템이 중요하다"면서 "또한 인간의 미래 동반자로 주목받는 로봇 역시 일상의 돌발상황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초고속 연결이 선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시 말해 통신기술 리더십은 머지않아 펼쳐질 첨예한 미래 신기술 경쟁에서 승리할 첫 번째 필수 조건인 셈"이라면서 "삼성전자는 국내외 대학 연구기관들과의 협력을 통해 6G 통신 기술의 글로벌 표준화는 물론, 기술개발 생태계를 주도적으로 이끌겠다는 비전을 갖고 차세대 통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센터장은 5G 핵심 기술 연구도 10년 전부터 시작했다는 점을 다시 한번 상기 시켰다.

 

즉 "삼성전자는 2012년부터 UN 산하 ITU-R(국제전기통신연합 전파부문)에서 진행한 5G 비전과 요구사항을 정의하는 5G 국제 표준화 작업에 착수, 2015년부터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에서 5G 기술표준 완성에 주도적 역할을 하며 5G 상용화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5G 국제 표준화 작업에 참여하기 위해 삼성전자가 이미 10년 전부터 핵심기술 연구를 치밀하게 준비했던 것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면서 "2009년 '4G LTE 대비 10배 성능 향상을 어떻게 달성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서 시작된 5G 연구의 긴 여정을 뚝심 있게 지원한 경영진의 신념과 여러 난관에도 오뚝이처럼 일어선 실무진들의 열정이 이뤄낸 결과"라고 자부했다.

 

계속해 "뿐만 아니라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네트워크 장비, 반도체 칩까지 아우르는 폭넓은 기술 포트폴리오의 장점을 살려서 종합적인 준비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최 센터장은 "삼성은 그 누구보다 5G의 발전과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5G 리더십 경험을 바탕으로 한 6G 미래기술 선점은 삼성전자에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줄 수 있으며, 우리나라가 차세대 통신기술을 선도하는 국가로 도약하는 데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최 센터장은 통신 춘추전국시대로서 더욱 치열해질 6G 주도권 경쟁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는 "6G는 5G보다 훨씬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면서 "미래의 통신기술은 다양한 산업과의 융합을 이끄는 기반 인프라 기술이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존 통신 회사들 외에도 자동차, 소프트웨어 등 다양한 업계에서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산업에 융합하기 위해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어, 통신업계 주도권을 둘러싼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이에 대비해 삼성전자 차세대통신연구센터는 지금은 어렵지만 미래에 구현 가능한 다양한 기술까지 고려해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경쟁업체들이 시도하지 못한 방법을 통해 미래의 사용자들이 필요로 할 서비스를 고민하고, 더 나아가 글로벌 표준 리더로서 새로운 기술을 정립하고 궁극적으로 인류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큰 그림을 그려나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센터장은 글로벌 경쟁시대에서 ‘초격차’의 시작은 ‘선제적 연구와 투자’라는 점을 강조했다.

 

즉 "이 같은 철학에 기반한 선제적이고 과감한 투자가 없었다면 오늘날의 삼성전자는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특히, 당장의 이익보다 통신업계 전체의 발전이라는 넓은 시각과 다른 회사들과 협력하는 포용력을 가져야 하는 통신 기술의 표준화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투자할 수 있는 기업만이 선도할 수 있는 분야"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같이 강조한 후 "현재의 위치에 안주하지 않고, 혁신을 거듭해 나갈 때 삼성전자가 진정한 글로벌 통신 리더로 자리매김할 것이라 믿는다"면서 "앞으로도 10년 후를 내다보며, 상상이 현실이 되는 세상을 한 걸음 빨리 구현할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해당 기고글은 <Samsung Newsroom>이 이어가고 있는 차세대 통신 리더 릴레이 인터뷰 여섯번째 기고글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