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인구소멸지역 공공기관 지방이전 대응 나서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7/27 [09:47]

전남도, 인구소멸지역 공공기관 지방이전 대응 나서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7/27 [09:47]

전남의 각종 현안인 전라선 고속철도 국가계획 반영 등 최근 핵심으로 대두된 현안사업의 차질없는 추진을 위해 본격 발벗고 나섰다.

 

전라남도는 26일 최근 여당과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제기된 정책지원과 내년도 국고 현안사업에 대해 정부를 상대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는 등 사업추진을 위한 발빠른 대응에 나섰다고 밝혔다.

 

전라남도는 우선 정부의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적극 찬성을 밝히고 낙후인구소멸지역에 따른 균형발전 대책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를 위해 전라남도는 경상북도와 공동으로 오는 9월까지 인구소멸지역 지원 특별법안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했다.

 

특별법안은 낙후인구소멸지역에 ▲공공기관 지방이전 및 대형 연구시설 우선 배정 ▲국가보조금 보조율 차등 지원 ▲농어촌 지역 고향사랑세 도입 ▲지방세제 혜택 ▲농어촌 주택 1가구 2주택 세제 특례 등에 대한 국가지원 근거를 담아 나갈 계획이다.

 

또한, 전남 동부권을 연간 2천 800만 명의 관광객이 몰리는 가장 핫한 관광지로 보고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전라선 고속철도 사업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 반영과 ‘경전선 고속철도’의 패스트트랙 추진도 본격화하기로 했다.

 

특히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내년 초까지 용역이 진행중인 만큼 전라남도는 용역에 이를 적극 반영시키는데 집중키로 했다.

 

이와 함께, 전라남도의 미래비전인 ‘청정 전남 블루이코노미’는 정부의 ‘한국판 뉴딜’과 방향성 및 전략이 같은 만큼 8.2GW 서남해안 해상풍력 발전단지 사업의 해상풍력 공동 접속설비와 공동 송배전 선로에 대해서도 디지털 SOC로 포함 시켜 국비 50%를 지원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할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