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중국사무소, 도내 제품 중국 수출 지원사업 추진

김영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8/03 [10:47]

전북 중국사무소, 도내 제품 중국 수출 지원사업 추진

김영남 기자 | 입력 : 2020/08/03 [10:47]

전라북도 중국사무소는 3일 '코로나19' 어려움 속에 있는 전북 기업의 중국 수출 지원을 위해 '2020년 전북 기업제품 중국 현지화 지원사업'에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부터 매년 농수산물유통공사 aT 상하이지사,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KTR상하이지사와 함께 추진하는 이번 사업은, 도내기업 제품이 중국 현지 상법(商法)에 위반되지 않도록, 사전성분검토, 중국국가표준적합검사(GB검사), 중국어 라벨 제작 등을 지원한다.

 

특히, 이 사업은 농식품 및 화장품 기업이 상대적으로 많은 도내 기업에는 중국 수출을 위해 꼭 필요한 사전작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사업에 참여하는 비용은 농수산물유통공사와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aT, KTR)에서 우선 지원하고, 자부담 부분은 중국사무소 예산으로 지원하여, 도내기업이 부담하는 부분은 없다.

 

전라북도 중국사무소 관계자는 "국내 중국 수출 기업 상당수가 '중국표준'에 부적합해 인허가 획득에 실패하고 다시 인허가를 위해 짧게는 3개월, 길게는 1년까지 시간이 소요돼, 트렌드가 급변하는 화장품의 경우 상품성이 떨어져 수출성사가 어려워지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며 "대중국 수출을 원하는 도내기업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