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민사회 “경기도교육청 고1 무상교육 조기실시 해야”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8/12 [05:11]

안산시민사회 “경기도교육청 고1 무상교육 조기실시 해야”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8/12 [05:11]

 11일 열린 기자회견



‘고등학교 1학년 수업료 반환’을 요구하는 학부모들의 목소리가 높다. 청와대 게시판에도 수업료 환불을 요구하는 경기도 학부모들의 청원이 올라왔다. 경기도 교육청 홈페이지에도 관련 민원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에서 각 교육청이 고1 학생들을 구제하기 위한 나름의 방편을 세우고 있는데 경기도교육청이 2학기 수업료고지서를 발부하겠다고 나서면서 이에 반발하는 것.

 

이와 관련 안산시민사회단체들이 11일 오전 10시 안산교육에서 “경기도교육청의 고1 무상교육 조기실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안산청년회 박범수 회장은 “10년 전 무상급식은 ‘사회주의’라 표현 될 정도로 논란이 있었지만 이제 무상급식은 사회의 보편적 가치가 되었다”며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은 학생들이 차별 없이 평등하게 교육받을 권리를 보장하고 경제적 문제로 교육격차가 벌어지지 않도록 책무를 다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을 주최한 안산시민사회연대와 안산민중공동행동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경기도의 고등학교 1학년만 교육복지의 울타리 밖에 쫓겨나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학교수업이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않아 경제적으로나 교육적으로 학생과 학부모의 고통이 배가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교육감은 비상 상황에 맞게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 도교육청 중심의 교육행정이 아니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과 학부모 중심의 정책을 펼쳐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을 주최한 관계자는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서 경기도의 고1들만 과중한 경제적 부담까지 짊어져야 한다면, 진보교육의 후퇴이자 그간 경기도민이 일구었던 진보적 교육의 성과를 무위로 돌리는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안산 시민사회는 고교 1학년 무상교육이 반드시 조기에 실현되도록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