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유적지킴본부 “강원도는 즉각 레고랜드 공사 중단해라”

우덕수 대기자 | 기사입력 2020/08/22 [03:46]

중도유적지킴본부 “강원도는 즉각 레고랜드 공사 중단해라”

우덕수 대기자 | 입력 : 2020/08/22 [03:46]

 19일 국회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  



중도유적지킴본부는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시민단체 연석 기자회견을 통해 강원도에 대해 레고랜드 공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정철 공동대표는 기자회견문에서 ''강원도는 멀린사와의 원계약서와 레고랜드 관련 일체의 계약서를 공개하라''고 요구하며 ''레고랜드 사업은 유적을 훼손하며 수천억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고 고작 ‘월400만원’ 임대수익을 받는 총체적 부실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백 년씩 유적 있는 땅을 외국에 식민지처럼 넘기는 이 사업을 허가한 문화재청이 발굴도 하지 않고 허가를 내준 것은 위법''이라며 ''문화재청은 하중도 윗지역을 당장 발굴하라''고 촉구했다.

 

구국실천 국민연합 연도흠 상임대표는 "정부와 국회가 이제 레고랜드 사태를 위해 결단을 내려야할때가 됐다"며, "일본과 중국은 없는 역사도 만들어내는데, 장난감놀이터인 레고랜드로 중도유적을 덮으려고 하나?"라며 분개했다.

 

한기호(미래통합당, 강원 춘천시.철원군.화천군.양구군 을) 국회의원은 “현재 레고랜드 공사는 문화재청 공사방식 변경 불허방침에 따라 더 이상 공사가 불가능한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아직 공사강행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행정조사권 발동이 안될 경우, 국회차원에서 국정조사를 할 계획이며, 감사원에서도 8월 24일부터 감사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강원도는 하루라도 빨리 레고랜드 공사를 중단해야만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춘천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18일 최문순 지사와 강원도의원 전체 46명 등 총 49명을 춘천 레고랜드 조성과 관련, 검찰에 고발했다. '레고랜드 사태'는 결국 '최문순 강원도지사'의 최종 결단만 남은 초읽기에 들어간 상태이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은 한기호 의원실과 대한장애인신문의 후원으로 열렸다.

 

기자회견에는 중도유적국민감시단, 역사교육 바로세우기 시민네트워크, 중도유적 역사문화권지정추진 범시민대책위원회, 춘천중도 선사유적지 보존 국민운동본부, 구국실천 국민연합, 정조르네상스연구소 등 120여 단체가 뜻을 함께했다. 기자회견이 벌어지는 국회 앞에서는 1인 시위 등을 같이 벌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