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2021 ‘생활SOC 복합화사업’ 국비 415억 확보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9/21 [09:31]

전남도, 2021 ‘생활SOC 복합화사업’ 국비 415억 확보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9/21 [09:31]

전라남도는 20일 내년 ‘생활SOC 복합화’ 신규사업으로 13개 사업에 국비 415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생활SOC 복합화는 그동안 각 부처가 관장한 시설을 별도 조성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일상생활과 밀접한 다양한 시설을 한 곳에 모아 예산절감 및 주민이용 편리를 도모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전략사업으로, 지난해 발표한 ‘생활SOC 3개년(2020~2022) 계획’에 따라 추진되고 있다.

 

도서관과 체육문화건강센터, 어립이집, 육아·돌봄센터, 노인요양시설, 로컬푸드복합센터, 주차장 등 대상사업 13종 중 2개 이상 시설을 하나의 부지에 복합시설로 건립할 경우, 각 사업에 대한 국비보조율을 인상하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이번에 선정된 순천시 원도심 문화스테이션 사업은 지하 우수저류시설의 지상공간 활용을 공영주차장 신설과 함께 생활문화센터, 가족센터, 건강생활지원센터, 로컬푸드복합센터 등 5개 시설을 복합화할 총 220억원이 투입될 사업이다.

 

원도심인 장천동 일대의 낙후된 주차환경 개선과 문화공간 확보,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순천시는 또 기존 여성문화회관을 리모델링해 작은도서관과 생활문화센터를 신설할 사업도 함께 선정됐다.

 

나주시 빛가람 혁신도시에 들어설 생활SOC복합센터는 어린이 특화 도서관을 비롯 다함께돌봄센터, 육아종합지원센터, 로컬푸드복합센터 등 가족 모두를 위한 맞춤형 복합플랫폼으로 조성해 혁신도시 정주여건을 개선할 계획이다.

 

해남과 진도에는 장애인, 노약자를 대상으로 건강관리와 여가증진, 문화향유 공간이 될 체육시설이 복합건물로 설립된다.

 

가족의 특성에 맞는 상담교육돌봄 등을 통합 지원할 가족센터는 순천 원도심 문화스테이션을 비롯 구례, 고흥, 보성, 영암, 무안, 완도 등 7개 시군이 선정돼 돌봄센터 또는 도서관과 함께 건립된다. 이를 통해 지역 중심의 보편적 가족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곡성 ‘석곡학당 생활SOC사업’과 신안 ‘다목적 공공도서관 건립’ 사업도 선정돼 면단위 농촌 및 도서지역 주민들의 문화 향유를 위해 도서관과 돌봄센터 등이 복합화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