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경재 전 자유총연맹 총재 '불법집회 주도' 구속영장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9/24 [15:54]

경찰, 김경재 전 자유총연맹 총재 '불법집회 주도' 구속영장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0/09/24 [15:54]

8.15 광화문 집회와 관련 전격적으로 보석이 취소된 전광훈(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 목사는 코로나19 격리치료가 끝난 뒤 서울구치소에 수감되었다. 그런데 당시 광화문 집회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난 김경재 전 자유총연맹 총재에게 경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 8.15집회에서 전광훈 목사가 김경재 전 총재를 추켜세우고 있다. 유튜브 관련 영상 갈무리    

 

경찰에 따르면 김 전 총재는 코로나19 재 확산의 결정적인 계기가 됐던 광화문 집회 대회장이었다. 이 집회의 불법성을 수사 중인 경찰은 김 전 총재가 '대한민국바로세우기국민운동본부 (대국본)'의 총재직을 맡고 있으며, 이에 따라 '8·15 국민대회' 대회장을 맡아 사랑제일교회 측과 함께 광복절 집회를 준비했다고 보고 있다.

 

그리고 이는 당시 8.15집회에서 김 전 총재 본인도 전광훈 목사도 인정하고 있다.

 

즉 당시 수만 명이 모였다는 광화문 광복절 집회에서 전 목사는 김 전 총재의 손을 들어 올리면서 "김경재 총재님에게 다시 한 번 뜨거운 박수를 보내달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에 앞서 그는 김경재 전 총재에게 대국본 총재와 8.15 대회 대회장을 맡아달라고 부탁했더니 1분도 안 되어서 승낙했다는 점도 밝힌 바 있다.

 

마찬가지로 김경재 전 총재도 8.15집회 당일 광화문 단상에서 "전광훈 목사님으로부터 이것(선언문)을 제가 읽으라고 지시를 받았는데, 제가 대회장이라고 해서 했는데…"라고 말한 바 있으며, 특히 나중에 밝혀진대로 광화문 집회에 앞서 두 달간 전국 126만 명에게 11차례에 걸쳐 1천386만 번이나 발송한 집회 참석 문자메시지의 명의도 "전광훈 목사"와 "대회장 김경재 총재" 였다.

 

이에 경찰은 이날 불법 집회를 공모한 혐의로 김 전 총재와 집회신고를 하고 법원으로부터 허가를 받아 낸 보수단체 일파만파 대표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일파만파는 당초 100명 규모 집회를 신고하고 법원의 허락을 받았으나 당일 현장에는 신고인원의 몇십배인 5,000여 명이 운집, 집회 허가규정을 어겼다는 이유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사랑제일교회 폐쇄회로(CC)TV를 빼돌려 방역당국의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를 받는 목사 이모씨와 장로 김모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이들은 오늘(24일) 영장 실질심사를 받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