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두환 건재는 대한민국의 부끄러운 자화상"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05 [20:23]

이재명 "전두환 건재는 대한민국의 부끄러운 자화상"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10/05 [20:23]

▲ 1980년 5.18 당시 모습을 담은 보안사 보관사진 

 

'5·18 헬기사격'을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전두환씨(89)에 대검찰이 1년 6개월을 구형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전두환의 건재는 대한민국의 부끄러운 자화상'이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이 지사는 이날 "참혹했던 80년 이후 5.18 피해자들 중 우울증 등 정신적 고통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분들만 마흔 분이 넘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청에서의 최후항쟁 이래 80년대 내내 진실을 알리려 산화한 열사들과 아울러, 이분들의 안타까운 죽음은 명백하게 역사를 제대로 세우지 못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계속해서 "백주대로에 전두환이 활보하는 것이야말로 대한민국에서의 정의의 실종이자, 불의한 세력을 단죄하지 못한 민족의 부끄러운 자화상"이라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이 같이 꼬집은 후 "곧 있을 선고공판을 통해 전두환의 역사왜곡과 5.18 영령들에 대한 모독이 엄중히 처벌받기를 바란다"면서 "그래야 민정당 후예들과 망언세력들이 자신들 이익을 위해 감히 5.18을 부정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번 사자명예훼손 뿐 아니라, 전두환에게는 벌하지 못한 여죄가 많다"면서 "집단발포명령 지휘계통을 밝히지 못한 5월 21일부터 26일까지의 수많은 내란목적살인, 그 의도조차도 불명확한 양민학살(주남마을 사건 등), 헬기 기총소사 등 일일이 열거하기 버겁다. 이 사건들은 단죄받지 않았기에 당연히 사면도 이뤄지지 않은 것들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행히도 현 정부 들어 어렵게 만들어진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지난 5월부터 조사활동을 벌이고 있다"면서 "반드시 전두환에 대한 직접조사, 특검 등 가용 수단을 모두 동원해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 전두환을 단죄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한편 5·18 기념재단 조진태 상임이사는 공판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전두환 측의 뻔뻔함을 목격했다"며 "그에 걸맞게 강력하게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판은 헬기사격이 있었느냐 없었느냐를 가리는 것이지만, 나아가서 진상규명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