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주호영 몸수색, 노골적 모욕"..네티즌 “박근혜 땐 더했다”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20/10/28 [15:23]

野 "주호영 몸수색, 노골적 모욕"..네티즌 “박근혜 땐 더했다”

조현진 기자 | 입력 : 2020/10/28 [15:23]

문재인 대통령 새해예산안 국회 시정연설이 열린 28일, 야당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의장실 환담을 위해 입장하려다 청와대 경호처 직원들에게 몸수색을 당했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2회 국회 제10차 본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을 앞두고 국회의장실에서 대통령과 환담을 위해 의장실에 입장하려다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몸수색을 요청하자 강하게 항의한 뒤 환담에 불참하고 되돌아갔다.

 

이에 국민의힘은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주호영 원내대표의 신체를 수색한 것에 대해 "이것이 주 원내대표가 요구한 10가지 질문에 대한 답인가"라며 항의한 뒤 청와대에 공식 사과를 요청했다.

 

국민의힘 배현진 원내대변인에 따르면 주 원내대표는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앞서 예정된 문 대통령과의 사전 환담장으로 가던 중 청와대 경호처 직원으로부터 몸수색을 요구 받았다.

 

이에 배 대변인은 “협치하겠다고 오신 분들이 의장실 회동에 원내대표가 들어가는데 경호처 직원이 제재했다”면서 “대통령 들러리 세우는 것도 아니고 야당을 무사하는 행위로서 강력히 항의한다”고 말했다.

 

기자들이 "왜 제재를 한 것인가?“라고 묻자 배 대변인은 ”검색한 거다. 신원검색“이라며 ”경호원들이 원내대표에게 그랬다. 의장실 환담 회동하러 들어가시다가 그것 때문에 주 원내대표도 지금 굉장히 언짢아서 돌아갔다. 협치하겠다고 오신 분들이 (야당 원내대표를)이렇게 대하셔도 되나?“라며 흥분했다. 

 

그리고는 “주호영 의원이 국민의힘 원내대표인 거 모르는 분 있나? 이 무례를 청와대가 국회에 와서 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므로 국민의힘은 강력한 유감을 표명하며 청와대의 공식적 사과와 해명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후 국민의힘은 다시 최형두 원내대변인 명의로 낸 긴급논평에서 청와대를 강력 비난했다.

 

최 대변인은 "야당 원내대표를 경호팀으로 차단한 대통령은 일찍이 없었다"며 "대통령은 협치를 말하면서 경호팀은 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 신체수색을 거칠게 하는 나라. 야당 원내대표의 간담회 접근에도 '문리장성'이고 '재인산성'인가"라고 규탄했다.

 

또 "국회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신체 수색을 함부로 하는 것은 의회에 대한 노골적 모욕"이라며 "국민의힘은 국민과 함께 청와대의 안하무인에 분노한다"고 규탄했다. 이어 "오늘 청와대의 야당 원내대표 신체 수색은 문재인 정부의 시정연설이 위선과 이중성을 띠고 있음을 압축적으로 보여준 사건으로 국민 위에 군림하는 문재인 정부의 단면이 오늘 그대로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국회의장실은 이날 오후 긴급 브리핑을 통해 이날 주 원내대표 검색은 청와대 경호업무지침에 따라 이뤄진 것이한 입장을 밝혔다.

 

의장실은 "대통령 외부 행사장 참석자 검색은 ‘경호업무지침’에 따라 외부 행사장 참석자에 대해 전원 검색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국회 행사의 경우는 청와대 본관 행사 기준을 준용해 5부요인-정당 대표 등에 대해서는 검색을 면제하고 있으나 정당 원내대표는 검색 면제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내용의 경호업무지침은 우리 정부 들어 마련된 것이 아니라 이전 정부 시절 만들어져서 준용되어온 것"이라고 설명하고 "다만 정당 원내대표가 대표와 동반 출입하는 경우 등 경호 환경에 따라서는 관례상 검색 면제를 실시해왔다"고 이전 관례도 말했다.

 

그런 다음 "(오늘)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5부요인, 여야 정당 대표 등이 모두 환담장 입장을 완료한 뒤 홀로 환담장에 도착, 대통령 입장 후 환담을 막 시작한 상황에서, 경호 검색요원이 지침에 따라 스캐너로 상의를 검색하자 항의하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따라서 이 같은 내용들이 알려지면서 때아니게 박근혜 전 대통령이 호출되었다. 즉 국민의힘 주 원내대표는 물론 국민의힘이 거당적으로 항의하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 때는 더했다는 사진들을 근거로 제시하며 트위터 등 SNS는 주 원내대표와 야당을 비난하는 글들이 난무하고 있는 것이다.

 

 

트위터는 현재 2014년 박 전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 당시 청와대 경호처가 국의의사당 본관을 에워싸고 있는 사진과 당시 관련 기사들을 캡처한 사진들이 연이어 올라오면서 국민의힘을 비판하고 있다. 이 네티즌이 인용한 사진은 2014년 10월 29일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정연설 당시 모습이다. 당시 국회 본관 앞 계단까지 붉은 카핏이 깔리고 경호원들이 도열 하는 등 삼엄한 경호를 펼쳤다.

 

또 2013년 박 전 대통령 시정연설 당시에도 청와대 경호원들이 민주당 강기정 의원의 멱살을 잡는 등 소동이 있었는데 이 또한 영상과 사진들이 게시되면서 국민의힘에게 ‘과거를 돌아보라’고 힐난하고 있다. 즉 국민의힘이 ‘전두환 때도 이러지 않았다“고 하자 ”전두환까지 길 필요도 없이 박근혜 때를 상기하라는 공작들이다.

 

아래는 현재 트위터 등에서 국민의힘을 비난하며 게시된 뒤 공유되고 있는 사진들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