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석 “최대집, 자작극적 언론플레이를 즉각 중단하라”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20/10/31 [15:13]

김민석 “최대집, 자작극적 언론플레이를 즉각 중단하라”

조현진 기자 | 입력 : 2020/10/31 [15:13]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이 의협 최대집 회장의 농단이 묵과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면서 (최 회장은)자작극적 언론플레이를 즉각 중단하라고 직격했다.

 

▲ 보건복지위원장으로 선출된 뒤 인사말을 하는 김민석 의원   

 

이는 최 회장이 국시 문제는 해결의 수순으로 진입하였다는 제목으로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본과 4학년 학생들의 의사국시 문제는 금주 중 해결의 수순으로 진입 하였다. 실기 시험 진행을 위한 실무적 프로세스가 진행 중이라고 밝힌 때문이다.

 

31일 오전 최 회장은 페이스북에 금주 화요일, 수요일 중 당, , 청의 입장을 확인하였다정부 측에서는 더 이상 논란을 만들지 말고 입장 번복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각별히 말씀 드린다고 썼다.

 

그리고 자신에 대해 "대한의사협회 회장으로서 할 일은 반드시 할 것"이라며 자신이 해결수순이라고 한 것은 지난 수요일까지지 대화를 충분히 했으므로 행동 대 행동의 원칙을 말한 것이러고 표현, 이제 정부가 양보하지 않으면 파업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그러자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인 김민석 의원이 나섰다.

 

즉 김 위원장은 이 같은 최 회장의 압박에 대해 최대집의 자기정치로 명명하고 최대집 회장이 당정청 국시합의설을 흘리며 자기정치의 도를 넘었다고 지적한 것이다.

 

그리고는 코로나 상황 호전 후의 의정협의체 개최라는 의정합의에 조건을 거는 일체의 시도는 합의파기라며 자작극적 언론플레이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앞서의 의정합의에 대해 제가 보건복지위원장을 맡기 전의 합의였고, 국민의 관심과 의대생들의 미래가 걸린 일이어서 정치인이자 부모의 입장에서 신중히 지켜보고 있었지만 한 마디 엄히 경고 안 할 수 없다고 한 뒤 의대생 국시혼란을 가져온 이른바 의료계 선배들과 책임자들은 국민 앞에 말과 행동을 삼가라고 강경하게 발언했다.

 

나아가 최 회장을 향해 국민을 더 이상 기망하려하지 말기를 경고한다면서 더 이상의 국민협박과 기망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고는 저런 상대와 어떻게 국민건강의 미래를 협상하겠는가?”라며 협상 자체에 대해 회의감을 부여하기도 했다.

 

한편 김 위원장의 이 같은 경고에 다시 최 회장은 김민석 의원은 9.4 의정합의 파기를 원하는가라며 반박하고 나서 양측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최 회장은 김 위원장의 페이스북 글이 올라온 1시간 여 이후 김 위원장의 페북 글에 대해 최대집의 농단이 묵과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면서 자작극적 언론플레이’, ‘국민협박’, ‘기망등의 막말들을 쏟아내었다면서 모두 사실과 부합하지 않고, 황당무계한 말이라고 평가했다.

 

그리고는 이러한 공세에는 응답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최 회장은 “‘의정합의에 조건을 거는 일체의 시도는 의정합의 파기라는 말을 하였는데 민주당-의협 간, 복지부-의협 간 이루어진 9.4 의정합의가 파기를 원하는 것인가?”라며 그렇다면 민주당 차원에서 김민석 의원이 주도가 되어 9.4 의정합의 파기를 조속히 선언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같은 경고에도 최 회장은 앞서 자신이 국시 문제는 해결의 수순으로 진입하였다면서 금주 화요일, 수요일 중 당, , 청의 입장을 확인하였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설명이 없어 사실상 합의 없이 9.4 의정합의를 가지고 정부를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