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종료 왜 해야 하는가?

오흥석 교통환경조정관‘부서간 협조, 반드시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 갖자’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20/11/16 [13:18]

2025년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종료 왜 해야 하는가?

오흥석 교통환경조정관‘부서간 협조, 반드시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 갖자’

임병진 기자 | 입력 : 2020/11/16 [13:18]

인천광역시가 지난 12일“쓰레기 자립과 친환경 자원순환 선도 환경특별시 인천”을 선언하며 내놓은 자원순환 관련 정책에 대해 16일 시 산하 전직원을 대상으로 실시간 온라인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시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와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을 추진하면서 다양한 매체를 활용하여 시민을 대상으로 홍보하고 있으나, 무엇보다 인천시 전 공무원들에게 정책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정확한 정보전달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번 교육을 추진하게 됐다.

 

오흥석 인천시 교통환경조정관의 진행으로 시작된 교육은 2025년 수도권매립지를 왜 종료해야하는가?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은 왜 필요한가? 라는 질문에 대한 답을 인천시 전 공무원들에게 설명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오흥석 교통환경조정관은 이날 교육에서“현재 진행하고 있는 자원순환 정책은 약 60개 부서가 업무에 관련되어 있으며, 관련 TF팀이 본격적으로 가동될 예정으로 부서간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모든 공직자가 반드시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간직하고 업무에 임해 줄 것”을 요청했다.

 

교육에 앞서 박남춘 시장은 "우리 시가 쓰레기 독립과 자립을 선언했듯이 이제 우리 모두 떳떳한 미래를 스스로 만들어 나가자”면서 “이러한 미래를 만드는 일에 전 공직자들이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업하고 협치하여 정책 현안과제를 슬기롭게 해결하자”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