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아이들 지키는 데도 온 마을이 필요해”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11:52]

이재명 “아이들 지키는 데도 온 마을이 필요해”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11/19 [11:52]

 아동학대 사건을 다루고 있는 SBS스페셜 방송 이미지 캡처  

 

 

우리 사회에서 아동학대 문제가 수시로 불거지곤 한다. 이런 가운데 이르면 내년 초 부모의 징계권이 법에서 사라지게 된다. ‘자녀 징계권’ 조항을 삭제한 민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 통과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우리 사회가 아동 학대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오늘(19일)은 아동학대 예방의 날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와 관련 아이들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면서 아동학대 예방을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인격적인 부모가 되기 위한 노력이나 사회적 인식도 높아지고 있다”면서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추려는 부모들의 교육이나 프로그램 참여 열기 또한 대단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우리사회 한편에서 일어나는 아동학대 사건은 점점 늘어만 가고 있다”면서 “2019년 전국의 아동학대 사건은 3만여건으로 전년 대비 22% 증가했고, 경기도 아동학대 판정 건수 역시 7천8백여건으로 30%나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16개월 아기가 멍들어 숨진 사건에 국민들은 분노했고, 부모 엄벌과 신고 강화 국민청원에는 벌써 20만명이 동의했다”면서 “여행용 가방에 갇혀 사망한 아이, 프라이팬에 손가락이 지져진 아이 모두, 부모가 가해자였다. 아동학대 범죄 대부분(78%)이 집안에서 부모로부터 일어나기에, 심각한 상황이 발생해도 대응이 어려운 게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아이 하나 키우는 데 온 마을이 필요하다고 하지요?”라고 물으면서 “이제 아이 하나 지키는 데 온 마을이 나서 힘을 써야 할 때다. 주변에 위기에 처한 아동이 없는지 늘 관심가지고 살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경기도가 매년 이통장님들과 가정 보호 미취학 아동들을 직접 방문해 전수조사하는 것도 같은 이유에서”라면서 “지난 해 16만4천가구를 파악했고, 이 중 부모의 경제적, 신체적, 정신적 상황 등으로 방임이나 학대가 우려되는 가구에 대해 아동을 분리 보호조치하고, 맞춤 복지지원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우리 행정이 조금만 더 세심해진다면, 아동에게 생길지 모를 불행한 사건을 방지하고 위기아동을 조기에 구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관계기관들이 함께 협력하는 체계가 되도록 더욱 애쓰고,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지사는 이 같이 약속한 후 “오늘 아동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우리 어른과 이웃들의 관심을 거듭 부탁드린다”면서 “어린이는 우리 사회의 가장 약자이자, 모두가 함께 보호해야 할 대상이다. 아울러 최일선에서 노력하시는 아동보호전문기관과 단체, 담당 공무원, 경찰 등 관계자분들께도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