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일산동구, 체납액 최소화 위한 적극적인 징수활동 펼친다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0/11/20 [11:55]

고양시 일산동구, 체납액 최소화 위한 적극적인 징수활동 펼친다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0/11/20 [11:55]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고양시 일산동구는 ‘2020년도 교통유발부담금’ 체납 1037건에 대한 독촉고지서를 20일 발송하고 체납액 최소화를 위한 적극적인 징수활동을 추진한다.

 

구는 지난 10월 도시교통정비촉진법 제36조에 따라 교통 혼잡을 유발하는 연면적 1000㎡ 이상 시설물 소유자에게 5,473건, 약33억 8천만원의 ‘2020년 교통유발부담금’을 부과한 바 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와 기업체 등의 경제적 부담을 덜기 위해 30% 경감된 금액이다.

 

이번 독촉 고지 대상은 교통유발부담금 납부 기한 내(11월 2일) 미납 건인 1037건으로 미납액 약 2억 8천만원에 미납액의 3% 가산금을 부과해 고지했다.

 

구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체납자 재산 압류, 방문 및 전화 독촉 등의 징수 활동을 통해 교통유발부담금의 징수율 98.76%을 달성했다. 2020년에는 100%의 징수율을 목표로 지속적인 납부 홍보와 독려를 통해 체납액 일소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