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출신 유해란 프로골퍼, 고향사랑 불우이웃 성금 쾌척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09:16]

영암 출신 유해란 프로골퍼, 고향사랑 불우이웃 성금 쾌척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1/11 [09:16]

영암 출신의 프로골퍼 유해란 선수가 고향 사랑을 실천하고자 불우이웃 성금을 쾌척해 지역사회에 따뜻한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영암군에 따르면 지난해 2020 KLPGA 대상 신인왕을 수상한 영암출신 유해란 프로골퍼가 재작년 영암군 인재육성장학재단 장학금 2천만원 기탁에 이어 이번에는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지원해달라고 고향사랑 성금 1천만원을 지정기탁해 온정과 나눔 문화 확산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영암군은 기탁자의 소중한 뜻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가장 생활이 어려운 가정을 우선 선발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추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