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인구 1년 만에 4천명 증가…인구증가 본격화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8 [10:38]

안산시, 인구 1년 만에 4천명 증가…인구증가 본격화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1/02/08 [10:38]

▲ 안산시 아파트 벚꽃 봄 호수공원  

 

안산시 내국인 인구가 1년 사이 4천명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한 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대규모 아파트 입주 등에 힘입은 것으로 보인다.

 

8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안산시 내국인 인구는 65만4천915명으로, 2019년 12월 65만918명보다 3천997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시 내국인 인구는 2013년 10월 71만4천25명에서 매달 감소하면서 지난해 1월 65만559명으로 최저점을 찍었으나, 지난해 2월부터 증가세로 전환됐다.

 

특히 지난해 12월 내국인 인구의 생산가능 인구(15~64세) 점유율은 77.85%로, 경기도(73.22%) 및 전국(71.44%) 평균을 훨씬 웃도는 것으로 나타나 희망의 메시지를 주고 있다. 0~14세 인구 점유율은 11.22%, 65세 이상은 10.94%로 각각 집계됐다.

 

이로써 안산시 인구는 내국인 인구 65만4천915명에 외국인 주민(등록외국인 5만1천270·외국국적동포 3만2천140명) 8만3천410명 등을 더하면 73만8천325명 등이다.

 

시는 지난해 남부권 개통을 시작으로 올해 모두 개통 예정인 ‘도심순환버스’ 사업과 함께 장상·신길2지구 공공주택지구 조성, 초지역세권 개발 등 굵직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향후 시 인구 및 경쟁력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수도권서남부 지역의 교통 요충지가 될 수 있는 ‘5도6철’ 시대도 점차 현실화되면서 이러한 기대감을 뒷받침하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많은 시민의 기대감이 현실이 되도록 더욱 열심히 뛰겠다”며 “코로나19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철저히 대비해 ‘살맛나는 생생도시 안산’ 실현과 함께 시 경쟁력을 더욱 높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