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차기 서울시장 지지율, 박영선 오차범위 밖 안철수 리드"

임두만 기자 | 기사입력 2021/02/15 [18:29]

MBC "차기 서울시장 지지율, 박영선 오차범위 밖 안철수 리드"

임두만 기자 | 입력 : 2021/02/15 [18:29]

설날 연휴가 끝나면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오는 4월 7일 치러질 차기 서울시장 선거 여론조사에서 앞으로 치고 나가는 모양새다.

 

MBC는 15일, 이날 밤 방송되는 "'100분 토론', '서울시장 보궐선거 여론조사' 시행...당신의 선택은?"이란 프로그램 방송을 앞두고 "MBC '100분 토론'에서 서울시민 1,005명을 대상으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대한 여론조사를 시행했다"면서 이날 오후 여론조사 결과를 미리 공개했다.

 

▲ 자료 및 도표제공 : MBC    

 

100분토론은 "50여일 앞으로 다가온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열기는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면서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 정당 지지율이 연일 엎치락뒤치락하고 있어 결과를 예측하기 매우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한 것이다. 

 

이날 MBC가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MBC '100분 토론' 의뢰로 지난 13~14일 서울특별시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여야 경선후보 중 차기 서울시장으로 누가 가장 적합하냐는 질문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가 32.2%,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23.3%의 응답을 얻어 박영선 후보가 오차범위 밖으로 1위를 차지했다.

 

또 박영선, 안철수 후보에 이어 국민의힘 나경원 후보 16.5%,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후보 7.6%,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7.0%의 지지를 얻어 그 뒤를 따르고 있다.

 

또한 100분토론은 이 여론조사에서 "서울시 유권자 49.8%가 ‘정부·여당의 책임을 묻기 위해 야당에 힘을 실어주어야 한다’고 답한 반면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정부·여당에 힘을 실어주어야 한다’는 응답은 43.1%로 두 의견 간의 격차는 6.7%포인트"라고 밝혔다. 

 

이어 차기 서울시장의 주요 현안 1위는 ‘주거 및 부동산 시장 안정화’로서 주요 현안 중 36.6%의 응답을 얻어 1위로 꼽혔다. 그 다음이 ‘일자리 및 경제 활성화’ 30.1%, ‘코로나19 방역 및 사후 대책’ 15.4%로 나타나 직면한 코로나에 비해 주거 및 부동산 문제가 최대 현안임을 알게 했다. 

 

이번 조사는 MBC '100분 토론'의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2021년 2월 13일부터 14일 2일 동안 서울특별시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 수는 1,005명이며, 8.9%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오차는 ±3.1%P (95%신뢰수준)이다. 무선 가상번호 및 유선 RDD 표본 프레임 내 무작위 추출 표집을 통한 자동응답조사로 실시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