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대, 기숙사비 환불조치 합의, SNS 소통의 결과"

임두만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12:13]

이재명 "경기대, 기숙사비 환불조치 합의, SNS 소통의 결과"

임두만 기자 | 입력 : 2021/02/24 [12:13]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SNS 활동이 경기대 학생들의 기숙사비 환불에 크게 활용되었음을 알리고 앞으로도 이러한 소통을 통해 많은 문제들이 해결되기를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24일 이 지사는 자신의 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경기대학교 사용하지 않은 기숙사비를 학교 측이 환불해주지 않아 고초가 있다는 학생들의 호소가 있었다는 점을 밝히고 이를 경기도 공정국을 통해 경기대와 협의, 경기대 측의 환불확약을 받았다고 전했다.

 

▲ 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이날 이 지사는 이에 대해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대부분의 강의가 비대면으로 바뀌고 기숙사를 이용하지 않는 학생이 다수 생겼지만, 그해 1학기 기숙사비가 1년이 되도록 환불되지 않고 있다’는 고충을 지난달 학생회와 SNS 쪽지를 통해 들었다”고 적었다.

 

그리고는 “무려 1,477명의 학생이 최대 300만 원까지 환불받지 못하고 있었는데, 고액의 등록금과 생활비에 시달리는 청년들에게는 가혹한 시련”이라며 “즉시 공정국을 담당 부서로 지정해 경기대 총학생회와 공동으로 필요한 자료를 모아 한국소비자원에 신고하는 등 피해구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결과 경기대와 기숙사 운영사로부터 25일까지 학생들에게 미사용 기간의 기숙사비 전액을 환급하겠다는 ‘확약공문’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환불이 늦어진 것은 아쉽지만 성실히 합의에 나서준 경기대와 운영사에도 감사드린다”고 인사하고는 “학생들에게 한 약속인 만큼 반드시 지켜질 것으로 생각한다. 이번 일이 끝까지 잘 해결돼 한없이 고맙고 자랑스러운 경기대 학생 여러분께 작은 위안이라도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 지사는 “지난해 12월 우리 경기대 학생 여러분께서 자신들의 생활공간인 기숙사를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해 줬다. 덕분에 1954명의 경증 환자들이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었고, 경기도는 코로나19 방역에 전력을 다 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아래는 이 지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합의내용 공문과 관련 글 전문이다.

 

▲ 이재명 지사가 페이스북에 올린 공문서 사본    

<한없이 자랑스러운 경기대학교 학생 여러분께> 

 

지난해 12월 우리 경기대 학생 여러분께서 자신들의 생활공간인 기숙사를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해 주셨습니다. 덕분에 1,954명의 경증환자들께서 안전하게 치료받으실 수 있었고, 경기도는 코로나19 방역에 전력을 다 할 수 있었습니다. 다시한번 여러분의 그 귀중한 마음에 감사드립니다. 

 

이렇게 인연 맺은 여러분께 "고충이 있다"는 얘기를 들은 건 지난 1월 학생회와 SNS 쪽지를 통해서였습니다. 

 

작년부터 코로나19로 대부분의 강의가 비대면으로 바뀌고 기숙사를 이용하지 않는 학생들이 다수 생겼지만, 그해 1학기 기숙사비가 1년이 되도록 환불되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무려 1,477명의 학생들이 최대 300만원까지 환불을 받지 못하고 있었는데, 고액의 등록금과 생활비에 시달리는 청년들에게는 가혹한 시련입니다.

 

즉시 공정국을 담당부서로 지정해 경기대 총학생회와 공동으로 필요한 자료를 모아 한국소비자원에 신고하는 등 피해구제 조치를 취했습니다. 그 결과 경기대와 기숙사 운영사로부터  오는 25일까지 학생들에게 미사용 기간의 기숙사비 전액을 환급하겠다는 '확약공문'을 받았습니다. 환불이 늦어진 것은 아쉽지만, 성실히 합의에 나서주신 경기대와 운영사에도 감사드립니다.

 

학생들에게 한 약속인만큼 반드시 지켜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번 일이 끝까지 잘 해결되어, 한없이 고맙고 자랑스러운 경기대학교 학생 여러분께 작은 위안이라도 되기를 바랍니다. 

 

(참고: '확약조항' 미이행 시 1)방문판매법 제32조와 66조 제2항 제8호에 의거, '계속거래 계약의 환급거부'로 최대 1천만원 과태료 부과 2)기숙사 관리 운영비를 타용도로 집행한데 따른 배임죄로 형사고발 3) 추가 집단분쟁조정 절차 돌입)

 

아울러 경기도는 이번 일을 선례 삼아 한국소비자원과 피해구제를 위한 신속대응 업무협약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청년 여러분, 언제든 제 SNS를 통해 여러분들의 이야기를 들려주십시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