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락교회, 전 사무처장 부당해고구제재심판정취소 訴 승소...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09:51]

성락교회, 전 사무처장 부당해고구제재심판정취소 訴 승소...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1/03/04 [09:51]

 

부당해고를 당했다며 원직 복직을 요구한 성락교회(대표 김성현 목사) A 전 사무처장의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대법원 제1부(재판장 대법관 박정화)는 지난 2월 25일 이 교회의 A 전 사무처장 관련 '부당해고구제재심판정취소' 소송에서 심리불속행으로 기각했다.

 

이에 따라 ‘부당해고가 아닌 사직한 것이 맞다’는 취지의 원심 판결이 확정됐다.

 

앞서 이 교회 A전 사무처장은 ‘교회로부터 부당하게 해고를 당했다’며 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구제를 신청하면서 초심과 재심에서 승소했다.

 

성락교회는 이 같은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2018년 2월경 서울행정법원에 중앙노동위원회를 상대로 해당 소송을 제기했다.

 

1심과 같이 서울고등법원은 2010년 10월 21일 선고공판에서 중노위의 결정과는 반대로 교회 측이 내세운 부당해고가 아닌 사직이라는 주장을 받아들였다.

 

중노위와 A 전 사무처장이 이에 불복해 상고했다. 하지만 지난 2월 25일 대법원에서도 사직이 맞는다는 원심과 판단을 같이 했다.

 

즉 “이 사건 기록과 원심판결 및 상고이유를 모두 살펴봤으나 상고인들의 상고이유에 관한 주장은 이유 없다"면서 심리불속행으로 상고를 기각한 것.

 

앞서 서울고등법원은 성락교회 A 전 사무처장과 중앙노동위원회가 제기한 항소심에서 “A씨 등의 퇴직금 등 청구서는 근로계약을 종료시키는 취지의 해약의 고지이며 사직의 의사표시가 교회에 도달하였다고 봄이 타당하다"고 판단했다.

 

대법원도 고등법원의 이러한 판결을 지속했다. A씨가 ‘사직한 것이 아니라 해고당한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은 것.

 

대법원에서 A 전 사무처장의 판결이 확정됨에 따라 성락교회 갈등은 또 다른 국면을 맞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성락교회측은 4일 “A 전 사무처장은 그 동안 부당해고를 주장했지만 법원이 사직한 것이라고 판단하면서 교회 사택에 대한 점유 명분조차 이젠 완전히 사라지게 됐다”면서 “앞으로 여러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법적조치 취하겠다”고 예고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