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전정희 장편소설 '두메꽃'
"디지털 사랑이 아닌 아날로그 사랑을 외치다"

송경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3/17 [16:40]

[신간] 전정희 장편소설 '두메꽃'
"디지털 사랑이 아닌 아날로그 사랑을 외치다"

송경민 기자 | 입력 : 2021/03/17 [16:40]



'세계문학상 올해의 작가상'을 수상한 여류소설가 전정희가 장편소설 '하얀 민들레'에 이어 두 번째 장편소설 '두메꽃'을 발간했다.

 

장편소설 '하얀 민들레'로 종합문예지 월간 '문학세계'를 통해 소설가로 등단할 당시 심사위원으로부터 “신선한 발상, 탄탄한 문장력도, 구상력도 뒷받침이 되어주는 짜임새 있는 탄탄한 소설”이라는 호평을 받은 전정희 소설가가 또 다른 문학적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두메꽃'을 세상에 내놓은 것.

 

전정희 소설가는 “사람은 누구나 열정을 품고 있다. 물론 열정의 대상은 개인마다 다 다르다. 사랑에 빠진 연인들은 상대방에게 열정을 예술가들은 자신의 예술에 남다른 열정, 어떤 사람은 스포츠에 열정을 어떤 사람은 애완견에 열정을 가지고 산다"며 "이처럼 열정은 무엇에 열중하고 있느냐에 따라 개인마다 다르고 상황에 따라 그 종류가 천차만별이다."고 말한다.  

 

이어 "그러나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열정을 가지고 생활하는 사람은 그 대상이 무엇이냐에 관계없이 참으로 행복한 사람이라는 사실이다. 그런 면에서 저는 어쩌면 행복한 사람일지도 모른다.”라면서 "열정을 품고 사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일 수밖에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전 작가는 “요즈음 사람들은 지그시 참고 기다리는데 참 서투다. 어쩌면 그래서 이 글의 주인공들 이 더 바보 같고 답답하게 느껴질지도 모른다."며 "그러나 저는 모든 것이 디지털로 변화되는 이 세상에서 사랑만큼은 아직도 아날로그 감성이 통할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품고 있다.” 라고 주장한다.

 

장작불 사랑 보다는 화롯불 사랑을 더 좋아할 것 같은 가슴여미는 이야기, 시골이 고향인 작가의 감성이 고스란히 담겨 마치 한편의 수채화를 감상하게하는 글맛이 더 기대되는 「두메꽃」은 내가 가장 생생하게 기억하는 첫사랑의 설레임이 소박하고, 진실하고, 단순하게 욕심없이 스며들것 같아 더 주목이 되는 작품이다.

 

‘코리아헤럴드 감성여행 쉼’, ‘실버아이티비 인연’을 통해 방송작가로도 대중의 이목을 끌고 있는 전정희 소설가는 두껍고 다양한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다. 여류작가이면서 방송인인 그녀의 섬세하고 톡톡 튀는 감성을 곳곳에서 맛볼 수 있다.

 

글쓰기를 통해서 자신의 부족함을 메우고 행복을 찾아 나서는 작가, 자신의 글이 세상에 기쁨과 위로가 되기를 희망한다. 여자의 마음으로, 엄마의 마음으로, 봄날의 따스함으로 다가오는 「두메꽃」, 사람들 마음속에 잔잔 하게 스며들 것이다. 

 


▶작가 전정희는 소설가이자 대한민국 여성리더 대상수상, 대한민국 인권대상, 대한민국 작가선 한국을 빛낸 문인 등 다양한 상을 수상하는 등 미래가 기대되는 시니어 선두주자다.

 

전 작가는 강원도 동해시 출생(1970년) • 인하대학교 교육대학원 아동교육과(석사과정) • 교육법인 인재개발원 특임교수 • 평창군 홍보대사 • (사)대한민국가족지킴이 홍보대사 • TBN교통방송 시청자위원 • <시정일보> 논설위원 • 국제 PEN 문학회원 • (사)세계문인협회 이사 • 한국소설창작연구회 이사 • 세이브더칠드런 세이버스 클럽 나눔 리더 • 코리아헤럴드 감성여행(쉼) MC, 작가 등으로 활동중이다. 또한  제12회 세계문학상 대상(중편소설 『연초중독』) • 2016년 무원문학예술대상(장편소설 『하얀민들레』) • 매월당문학상 소설부문(단편소설 『묵호댁』) • 2018년 대한민국 여성리더대상 • 제13회 세계문학상 문화예술공로상 수상 • 제2회 2018년 대한민국인권 대상 수상 • 제4회 2018년 대한민국인권 대상 수상(사회공헌 나눔 부문) • 제17회 세계문학상 올해의 작가상 수상한 바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