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 통신연락선, 단절 13개월 만에 복원 개통 발표

임두만 기자 | 기사입력 2021/07/27 [11:04]

靑, 남북 통신연락선, 단절 13개월 만에 복원 개통 발표

임두만 기자 | 입력 : 2021/07/27 [11:04]

[신문고뉴스] 임두만 기자 = 남북 통신연락선이 복원됐다.

 

▲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외국 정상들과 전화외교를 계속하고 있다.

 

청와대는 27일 오전 11시 발표문을 통해 "남과 북은 7.27일 오전 10시를 기해 그간 단절되었던 남북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하고, 개시 통화를 실시하였다"고 전했다.

 

이어 "남북 양 정상은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친서를 교환하면서 남북관계 회복 문제로 소통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우선적으로 끊어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합의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양 정상은 남북간에 하루속히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시켜 나가자는데도 뜻을 같이하였으며, 이번 남북간 통신연락선의 복원은 앞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북연락통신선은 지난해 6월 9일, 북쪽의 일방적인 조치로 전면 차단되었다. 따라서 이번 개통은 단절된 지 13개월 만의 복원이다. 그리고 남북 통신선 복원은 곧 남북 소통의 재개를 뜻한다.

 

이에 청와대의 한 고위 관계자도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은 앞으로 남북관계 개선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