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이재명 후보 지지선언 후 대선 경선후보 사퇴

이준화 기자 | 기사입력 2021/09/26 [23:12]

김두관, 이재명 후보 지지선언 후 대선 경선후보 사퇴

이준화 기자 | 입력 : 2021/09/26 [23:12]

[신문고뉴스] 이준화 기자 =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가 26일 대선 경선 후보직을 사퇴했다.

 

김 후보는 이날 전북 완주군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전북 순회경선 결과 전체 유효투표 4만838표 중 208표(0.51%)를 얻어 5명의 후보자 중 5위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누적 득표율에서도 0.68%로 5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이에 김 후보는 곧바로 기자들과 만나 "원팀으로 해서 반드시 4기 민주정부 세워야 한다는 오로지 그 하나 때문에 오늘부로 경선 후보를 사퇴한다"고 선언했다.

 

▲ 이날 전북지역 경선이 끝난 뒤 김두관 후보가 경선후보를 사퇴했다.     ©이준화 기자

 

이 자리에서 김 후보는 그리고 "대한민국에 산적한 개혁 과제가 많이 남아있는데, 그 개혁 과제를 그래도 가장 잘 수행할 적임자는 이재명 후보라고 생각한다"며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어 "제가 꿈꿨던 자치분권, 균형발전과 관련해서도 이재명 후보에게 넘긴다"며 "지금까지 성원해주시고 지지해주신 국민과 당원 여러분들의 뜻은 제가 가슴 깊이 새기겠다. 여러분들께서 이재명 후보를 지지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선후보를 사퇴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36살 남해군수 때부터 꿈꾸었던, 지방이 잘 사는 나라를 목놓아 외쳤지만, 국민여러분의 많은 지지를 얻어내지 못했다. 지방분권 동지들의 목소리도 온전히 담아내지 못했다"며 자신이 부족한 탓으로 돌리며 사퇴의 변을 말했다.

 

그리고는 "우리의 전략은 첫째는 단결, 둘째는 원팀"이라며 "힘을 합쳐도 이기기 쉽지 않은데 분열이 심화되고 있습니다"고 말하고 "이래서는 절대 이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당의 단결과 승리를 위해 이재명 후보가 과반 이상의 득표로 결선 없이 후보를 확정짓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재명 후보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개척할 유능한 지도자"라고 말했다.

 

그런 다음 또 이재명 후보에 대해 "현실적으로 야권의 도전을 이겨낼 유일한 후보"라며 "저의 평생 꿈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염원인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을 가장 잘 실천할 후보이ㅣ기도 하다"고 강조한 뒤 "이제 저의 자치분권 꿈을 이재명 후보에게 넘긴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당원여러분, 국민여러분, 이재명 후보에게 힘을 주십시오. 과반 이상 압도적 지지를 보내 주십시오. 하나된 민주당을 만들고 4기 민주정부를 튼튼히 세워주십시오. 저도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습니다"라고 강력하게 이재명 지지의 뜻을 피력했다. 

 

한편 이날 김 후보가 사퇴하므로서 민주당은 앞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사퇴 때와 마찬가지로 김 후보가 그간 얻은 4411표가 무효표로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되면 현재 53.01%인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소폭 더 올라갈 것으로 보여 1차 과반에 더 유리한 국면이 조성되었다.

 

아래는 이날 김두관 후보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이다.

 

<경선후보를 사퇴합니다> 

 

이제 길고 긴 여행을 마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저는 오늘부로 경선후보를 사퇴합니다. 

 

36살 남해군수 때부터 꿈꾸었던, 지방이 잘 사는 나라를 목놓아 외쳤지만, 국민여러분의 많은 지지를 얻어내지 못했습니다. 지방분권 동지들의 목소리도 온전히 담아내지 못했습니다. 모두 제가 부족한 탓입니다. 

 

제가 우리당 대선후보가 될 가능성이 없다는 것을 잘 알면서도 경선 현장마다 찾아와서 격려해 주신 지지자 여러분께 죄송하고 면목이 없습니다. 끝까지 완주하자는 분도 계셨고 다음 주 부울경 경선까지는 마치자는 분도 계셨습니다. 하지만 저는 사퇴를 결심했습니다. 저의 완주보다 백 배 천 배 더 중요한 것이 정권 재창출이기 때문입니다. 오로지 그것 하나 때문에 사퇴합니다. 

 

정권을 되찾기 위한 야권의 공세는 날로 강해지고 있습니다. 앞으로 대장동을 훨씬 뛰어넘는 상상을 초월한 가짜뉴스가 지속적으로 나올 것입니다. 그런데 하나로 뭉쳐야 할 우리의 원팀은 갈수록 갈라지고 있습니다. 이대로 갈등과 분열이 심화되면 정권 재창출이 불가능할 수도 있습니다. 

 

우리의 전략은 첫째는 단결, 둘째는 원팀입니다. 힘을 합쳐도 이기기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분열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이래서는 절대 이길 수 없습니다. 우리당의 단결과 승리를 위해 이재명 후보가 과반 이상의 득표로 결선 없이 후보를 확정짓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이재명 후보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개척할 유능한 지도자입니다. 현실적으로 야권의 도전을 이겨낼 유일한 후보입니다. 저의 평생 꿈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염원인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을 가장 잘 실천할 후보이기도 합니다. 이제 저의 자치분권 꿈을 이재명 후보에게 넘깁니다. 비록 패자의 공약이지만 잘 이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당원여러분, 국민여러분, 이재명 후보에게 힘을 주십시오. 과반 이상 압도적 지지를 보내 주십시오. 하나된 민주당을 만들고 4기 민주정부를 튼튼히 세워주십시오. 저도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습니다. 

 

지금까지 함께 뛰었던 동지여러분, 감사합니다. 그리고 죄송합니다. 베풀어 주신 은혜, 갚을 수 있을 지 모르지만 잊지않겠습니다. 부울경과 제주 동지여러분, 경선을 마치지 못해 너무 죄송합니다. 여러분과 일일이 상의하지 않고 결심을  하게돼서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저의 완주보다 민주당의 승리가 더 중요하다는 판단으로 내린 결정입니다. 이런 저의 마음을 헤아려 너그럽게 용서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고마웠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이재명 후보의 승리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