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코리아리서치, 대선 양자대결 시 이재명 44.5 vs 윤석열 36.0

다른 구도...이재명 42.8 vs 홍준표 36.8, 이낙연 41.4, 윤석열 33.8%, 이낙연 38.3%, 홍준표 37.8%

임두만 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18:13]

MBC-코리아리서치, 대선 양자대결 시 이재명 44.5 vs 윤석열 36.0

다른 구도...이재명 42.8 vs 홍준표 36.8, 이낙연 41.4, 윤석열 33.8%, 이낙연 38.3%, 홍준표 37.8%

임두만 기자 | 입력 : 2021/09/27 [18:13]

[신문고뉴스] 임두만 기자 = 차기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양자 대결이 벌어질 경우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호차범위 밖에서 이긴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27일 MBC는 "내년 대선이 여야 양자 구도로 치러질 경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가상 대결에선 이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걸로 나타났다"면서 MBC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하여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이재명 윤석열 페이스북에서 갈무리 후 합성    

 

이날 MBC 보도에 따르면 이재명 후보가 윤석열 후보와 맞대결할 경우 이 후보에게 투표하겠단 응답은 44.5%로 36.0%에 그친 윤 후보를 8.5%p 앞서는 걸로 나타났다.

 

또 이재명-홍준표 후보간 양자대결에서는 이재명 42.8, 홍준표 36.8%로 조사돼, 한 달 전 조사에선 24.2%p였던 두 후보의 양자 대결 격차가 이번 조사에선 오차범위 안으로 좁혀졌다.

 

반면 이 조사에서 이낙연-윤석열 후보의 양자대결일 경우 이낙연 41.4, 윤석열 33.8%로 나타났고, 이낙연-홍준표 후보의 양자대결에선 이낙연 38.3%, 홍준표 37.8%로 오차범위 내 접전이었다.

 

이는 현재 민주당 후보 경선이 진행 중인 상태에서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하고 있는 선거인단의 표심에 상당한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즉 이재명 후보일 경우 윤석열 홍준표 어떤 후보든 5%p가 넘는 차이가 있으나 이낙연 후보일 경우 홍준표 후보와 0.5% 박빙으로 나타난 때문이다.

 

한편 이 조사에서의 후보 호감도 조사는 이재명 '호감이 간다' 46.5,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50.6% vs 윤석열 '호감이 간다' 36.5,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58.1%로 나타나 호감도는 이재명 후보가 우위,. 비호감도는 윤석열 후보가 우위에 있어 후보 호감도에서도 이재명이 유리한 여론이 조상되고 있다.

 

그러나 내년 대선에서 어느 진영 후보가 당선돼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여권 후보' 41.6, '야권 후보' 47.1%로 나타났다. 따라서 이는 국민의힘 후보군에게 힘을 주는 여론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일부 국민들 사이에서 이재명 후보의 집권도 정권교체로 보는 경향이 있어 이 또한 주목대상이다.

 

이번 조사는 MBC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5일과 26일 이틀간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로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또한 이날 MBC가 밝힌 이 조사의 자세한 개요는 다음과 같다

 

▲조사의뢰

▲MBC 조사기관 : (주)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

▲대상 :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

▲피조사자 선정 방법 : 성·연령·지역별 할당 / 3개 통신사 휴대전화 가상번호

▲조사방법 : 무선 전화면접(100%)

▲기간 : 2021년 9월 25일 ~ 26일(2일간)

▲응답률 : 23.1%(4,337명 중 1,001명 응답)

▲가중값 산출 및 적용방법 : 지역별/성별/연령별 가중치 부여(셀가중, 2021년 8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표본오차 : 95% 신뢰수준, ±3.1%p

▲질문내용 :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