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단계적 일상 회복 조기 달성, 확진자 증가 상황 안정화가 관건"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9/28 [01:11]

文 "단계적 일상 회복 조기 달성, 확진자 증가 상황 안정화가 관건"

조현진 기자 | 입력 : 2021/09/28 [01:11]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국민 75% 이상이 "위드 코로나((With Corona)" 즉 단계적 일상 회복을 요구 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단계적 일상 회복 조기 달성을 위해서는 확진자 증가 상황 안정화가 관건"이라며 "방역 대응에 총력을 기울려달라"고 지시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가졌다"고 밝히고,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이 같이 지시했음을 전했다.

 

▲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이 문 대통령과 김부겸 충리 회동을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 : 청와대

 

이날 박 대변인이 전한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하여 보고를 받은 후 “단계적 일상 회복의 조기 달성을 위해서는 추석 연휴 이후 확진자 증가 상황의 안정화가 관건이므로, 총리를 중심으로 정부가 방역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확진자 급증에 따른 의료 대응에 지장이 없도록 생활치료센터와 병상 확보 문제를 관계 부처와 지자체가 각별하게 챙겨 달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추석 연휴 이후 많은 국민이 자발적 코로나19 검사를 통해 방역상황 조기 안정화에 동참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 같은 발표와 함께 박 대변인은 또 "이날 회동에서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 회복의 조기 전환을 위해 2차 백신접종의 속도를 높이는 것과 함께, 아직도 550만 명에 달하는 백신 미예약 국민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데도 총력을 다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김 총리로부터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과 관련하여 반려동물 등록률 제고, 실외 사육견 중성화 사업 추진, 위탁 동물보호센터 전수점검 및 관리·감독 강화, 민간 보호시설 신고제 도입, 동물보호관리시스템 내실화 등에 대해 보고를 받은 후, “이제는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고 말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아직도 우리사회에 남이 있는 보신탕 문화에 대한 언급으로 식욱개 사유업자들과 관련 식당을 하는 사람들의 반발이 예상되는 가운데 이에 대한 찬반 논란도 뜨거울 것으로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